• 아시아투데이 로고
강서구, 코로나19 신개념 선별진료소 본격 가동
2020. 08. 15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

도쿄 33.3℃

베이징 26.6℃

자카르타 30.2℃

강서구, 코로나19 신개념 선별진료소 본격 가동

기사승인 2020. 07. 15. 09: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선별진료소 내부 사진
강서구에서 운영하는 컨테이너형 워킹스루 선별진료소/강서구 제공
서울 강서구는 코로나19 장기화와 다양한 감염병 발생에 대비하고자 컨테이너형 워킹스루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고 15일 밝혔다.

임시로 운영하던 텐트형 선별진료소는 빠른 설치로 코로나19 등 감염병 예방관리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장점이 있으나 장기화되고 있는 현 시점에서는 견고하고 안전한 선별진료소가 필요해 컨테이너형으로 설치했다고 구는 설명했다.

또 의료진들이 폭염과 장마 등 외부환경 변화에 힘들게 대응하고 있던 부분과 검사 과정에서 피검사자와의 직접 접촉으로 인한 감염우려도 해결하게 됐다.

구는 강서구보건소 주차장에 개방형 검체채취 부스와 음압시설을 갖춘 부스형 검체채취 부스가 함께 구비된 새로운 형태의 워킹스루 선별진료소 2개 동을 설치하고 시험운영을 거쳐 지난 14일부터 상시 운영하고 있다.

컨테이너형 워킹스루 선별진료소에는 음압기와 냉방기, 컴퓨터 등 업무에 필요한 장비는 물론 의료진과 환자 간 상호 대화할 수 있는 음향장비도 완비했다.

특히 워킹스루 선별진료소는 의료진이 피검사자와 직접 접촉하지 않고 장갑이 설치된 팔 부분만 피검사자에게 뻗어 검체를 채취하는 글로브 월(Glove wall) 형태다. 따라서 피검사자와의 직접 접촉이 차단되므로 의료진은 두꺼운 레벨D 방호복을 입지 않아도 되며 고정식 컨테이너 형태라 폭염, 장마, 강풍, 한파 등 외부환경에 따른 운영중단 염려도 없다.

또한 무증상 선제 검사자의 경우 개방형 검체채취 부스에서 신속하게 검사를 받을 수 있고 유증상 선별 검사자는 음압시설이 설치된 부스형 검체채취 부스에서 안전하게 검사를 받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한편 구는 코로나19 재확산이나 새로운 바이러스 감염병에 대비하고자 현재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을 재정비하고 있으며, 하반기 중 감염병을 관리하고 있는 1개 팀을 2개 팀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또 구청 청사 신축계획에 감염병을 전담할 수 있는 ‘감염병관리센터’를 별도로 설치하는 방안도 심도 있게 추진하고 있다.

노현송 구청장은 “구민과 의료진의 안전을 위해 더욱 효율적인 워킹스루 시스템을 도입했다”며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노력하는 의료진과 자원봉사자, 생활방역에 적극 동참해주신 구민들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강서구보건소 보건행정과(☎02-2600-5806)와 의약과(☎02-2600-5944)로 하면 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