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CJ대한통운 미국 통합법인, ‘녹색 공급망 파트너’ 선정
2020. 08. 15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8℃

도쿄 35.4℃

베이징 26.2℃

자카르타 31.6℃

CJ대한통운 미국 통합법인, ‘녹색 공급망 파트너’ 선정

기사승인 2020. 07. 15. 10: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A01
CJ대한통운은 미국 통합법인 ‘CJ Logistics America’가 ‘녹색 공급망 파트너’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제공=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은 미국 통합법인 ‘CJ Logistics America’가 미국 물류 전문지 ‘인바운드 로지스틱스(Inbound Logistics)’에서 발표한 ‘2020 녹색 공급망 파트너(2020 Green Supply Chain Partner)’에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CJ Logistics America’는 지난 2월 CJ대한통운의 미국법인 ‘CJ Logistics USA’와 미국 물류기업 ‘DSC Logistics’를 합병한 통합법인이다. DSC Logistics는 CJ대한통운이 2018년 인수한 기업이다.

미국 유명 물류 전문지 ‘인바운드 로지스틱스’는 매년 녹색 물류를 실천하기 위해 노력하는 기업 75곳을 ‘녹색 공급망 파트너’로 선정한다. 올해는 ‘측정 가능한 녹색 성과’ ‘지속 가능한 혁신’ ‘지속적인 개선’ ‘업계 인식’ 등 4가지 측정 기준을 기반으로 평가했다.

선정된 기업 중에는 DHL, UPS, 페덱스(Fedex) 등 다수의 유명 글로벌 물류기업이 ‘CJ Logistics America’와 함께 이름을 올렸다.

‘CJ Logistics America’는 미국 전역에 있는 40여개 사업장의 전기, 가스, 물, 천연가스, 재활용 등 5가지 항목에 대한 사용량 측정 및 관리를 통해 녹색 물류를 실천하고 있다. 매년 유틸리티 사용량 절감을 위한 연간 목표를 수립하고, 전사업장의 에너지 사용량을 8% 이상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75 Green Supply Chain Partners
또한 ‘운송 최적화 통합 관리시스템’과 ‘온실가스 데이터 종합 관리시스템’을 통해 온실가스 배출을 절감하고 있다. 고효율 조명, 태양광 패널, 친환경 포장 소재를 사용하는 등 녹색 물류 실천에 앞장서고 있다.

인바운드 로지스틱스 관계자는 “고객사 및 화주에게 지속 가능한 친환경 물류 공급망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75개 기업을 선정했다”며 “‘CJ Logistics America’를 포함한 선정 기업들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친환경 물류를 몸소 실천하고 있다”고 말했다.

CJ대한통운은 “지구촌 환경문제가 대두되면서 친환경 물류 서비스에 대한 고객사 니즈가 커지고 있다”며 “TES물류기술연구소 기반의 최첨단 물류시스템 활용을 통해 효율을 올리고, 전기 ·수소 화물차의 선제 도입을 추진하는 등 클린 물류를 선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통합법인 ‘CJ Logistics America’는 미국과 캐나다 전역에 걸친 280만㎡ 규모의 물류창고와 운송, 포워딩 비즈니스를 위한 사업장을 통합 운영 중이며 글로벌 공략을 위한 교두보 역할을 맡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