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박원순 관련 모든 의혹, 민관합동조사단에서 밝힐 것”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

도쿄 27.4℃

베이징 29℃

자카르타 29.4℃

서울시 “박원순 관련 모든 의혹, 민관합동조사단에서 밝힐 것”

기사승인 2020. 07. 15. 11: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200715_113805336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이 15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직원 인권침해 진상규명에 대한 서울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김인희 기자
서울시가 고(故) 박원순 시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고소한 전 비서실 여직원의 고소 움직임에 대해서는 사전에 전혀 아는 바가 없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런 해명은 지난 9일 박 시장의 극단적인 선택 관련 인과관계를 명확하게 설명하지 못하고 있어 정말로 사전에 알지 못했는 지에 대한 의문은 끊이지 않고 있다.

서울시는 15일 서울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직원 인권침해 진상규명에 대한 서울시 입장’을 발표했다.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은 “피해를 호소한 직원의 고통과 아픔에 공감하고 있다”며 “가능한 모든 조치를 통해 피해 호소 직원과 함께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황 대변인은 이후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사전에 해당 직원의 고소 움직임을 인지하지 못했나’라는 질문에 “그러한 (고소) 움직임은 시에서 인지하지 못했으며, 박 시장이 그러한 얘기를 들었다는 정황도 발견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황 대변인은 박 시장이 8일 밤 임순영 젠더특보를 비롯한 측근들과 긴급회의를 열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는 “그것과 관련한 사항은 임순영 특보가 설명해야 할 것”이라며 “시에서는 그와 관련한 공식적인 답변을 하기는 적절허지 않다”며 말을 아꼈다.

또 지난 13일 열린 피해 호소인 측의 기자회견에서 ‘피해 직원이 주위 직원들에게 피해사실을 알리며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호소했음에도 묵살됐다”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서는 황 대변인은 “피해사실을 누구에게 알렸는지 현재로서는 특정할 수 없다”며 “제기되는 의문은 민관합동조사단의 조사에 의해 상세하게 밝혀질 것”이라고 전했다.

시는 여성단체·인권전문가·법률전문가 등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철저한 진상규명에 나설 방침이라고 밝혔다. 조사단의 구성과 운영방식, 일정 등에 대해서는 여성단체 등과 구체적으로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시는 이와 함께 피해를 호소하는 직원의 2차 피해 차단을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