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5월 시중 통화량 35조 늘어… 두 달 연속 최대 증가폭
2020. 08. 15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28.2℃

베이징 29.6℃

자카르타 28.4℃

5월 시중 통화량 35조 늘어… 두 달 연속 최대 증가폭

기사승인 2020. 07. 15. 12: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국은행 '5월 중 통화 및 유동성' 통계
clip20200715123900
통화 및 유동성 지표 증가율 추이./제공=한국은행
시중 통화량이 2달 연속 역대 최대 규모로 불어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경기가 악화하면서 기업·가계 등이 대출을 통해 자금을 확보한 데 따른 것이다.

한국은행이 15일 발표한 ‘5월 중 통화 및 유동성’ 통계에 따르면 5월 넓은 의미의 통화량(M2)은 전월보다 35조4000억원(1.2%) 늘어난 3053조900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1986년 관련 통계가 집계된 이래 최대 규모로, 지난 4월 34조원 기록을 한 달 사이 경신했다.

광의 통화량 지표 M2에는 현금과 요구불예금, 수시입출금식 예금(M1) 외 MMF(머니마켓펀드)·2년 미만 정기예적금·수익증권·CD(양도성예금증서)·RP(환매조건부채권)·2년 미만 금융채·2년 미만 금전신탁 등 바로 현금화 가능한 단기 금융상품이 포함된다.

주체별로 보면 가계·비영리단체 15조1000억원, 기업 14조6000억원, 기타금융기관 7조원의 통화량이 증가했다. 상품별로는 요구불예금 15조7000억원, 머니마켓펀드(MMF) 10조9000억원,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은 10조4000억원 늘었지만, 2년 미만 정기 예·적금의 경우 7조9000억원 감소했다.

한은 관계자는 “요구불예금의 경우 주로 재정지출 자금이 지방정부로 일시 유입된 데 따른 것”이라며 “정기 예·적금은 예금금리 하락 등의 영향으로 감소했다”고 말했다.

통화량(M2) 증가율은 전년 동기 대비 9.9%로 집계됐다. 이는 2009년 10월(10.5%) 이후 10년7개월 만에 최고 수준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