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종근당 회장 장남, 음주운전 이어 ‘여성 불법 촬영 혐의’로 또 기소
2020. 08. 08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6.2℃

도쿄 31.4℃

베이징 31℃

자카르타 31.8℃

종근당 회장 장남, 음주운전 이어 ‘여성 불법 촬영 혐의’로 또 기소

기사승인 2020. 07. 15. 21: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0070601000626400034611
이장한 종근당 회장(68)의 아들 장남 이모(32)씨가 음주운전에 이어 여성의 신체 부위를 몰래 촬영해 유포한 혐의로 또 재판에 넘겨졌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유현정 부장검사)는 성폭력범죄처벌법상 카메라등 이용촬영, 정보통신망법상 음란물유포 등 혐의로 이씨를 불구속 기소했다.

이씨는 여성 3명과 성관계를 하면서 이들의 신체 부위를 동의 없이 촬영한 뒤 영상을 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린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지난 3월 이씨를 체포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에서 기각되자 불구속 상태로 사건을 검찰에 넘겼다.

한편 이씨는 지난 4월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기소돼 재판이 진행 중이다. 두 사건이 병합될 경우 16일로 예정된 이씨의 선고 공판이 연기될 전망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