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e스포츠 ‘신한류 콘텐츠’로 집중 육성한다
2020. 08. 1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4℃

도쿄 33.4℃

베이징 33.8℃

자카르타 30.6℃

e스포츠 ‘신한류 콘텐츠’로 집중 육성한다

기사승인 2020. 07. 16. 14: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한류 진흥정책 추진 계획 발표
ㅇ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신한류 진흥정책 추진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제공=문체부
정부가 e스포츠를 새로운 한류 콘텐츠로 집중 육성하고, 한류와 연관된 산업을 소비재에서 관광, 의료 등 서비스업으로 확산하고자 한류스타와 손잡고 마케팅에 나선다.

정부는 16일 정부종합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신한류 진흥정책 추진계획’을 논의하고 발표했다.

관계부처 합동으로 마련한 이번 계획은 신한류를 위해 3대 지원전략으로 ‘한류 콘텐츠의 다양화’와 ‘한류로 연관산업 견인’, ‘지속가능한 한류 확산의 토대 형성’ 등을 제시했다.

주요 정책과제를 보면 11월로 예정된 제1회 한·중·일 e스포츠 대회와 e스포츠 상설 경기장 설립 등을 계기로 e스포츠를 세계적 한류 콘텐츠로 키우기로 했다. 특히 실감 콘텐츠 제작 지원과 체험 기반시설을 확충해 5세대(5G) 이동통신 기반의 신한류 콘텐츠로 육성한다.

생활문화와 문화유산, 예술 분야 등으로 한류 콘텐츠를 다양화하는 과제로는 ‘해외 한식당 한국적 이미지 강화 사업’, ‘K -무형유산 국내외 한류 공연’ 등을 추진한다.

한류를 활용한 산업 경쟁력 강화 과제로는 내년에 서울 명동과 강남 등에 K-뷰티 체험·홍보관을 신설하고, 한류스타와 연계해 한국 농·식품을 홍보한다.

또한 한류 관광 활성화를 위한 한국문화축제를 온·오프라인으로 개최하고, 한류 마케팅을 위해 부처 협력으로 한류박람회를 연 2회 개최하며 한류스타 협업 소비재 한류상품 개발도 지원한다.

한류 관련 정책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고자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주재하는 민관 협력 한류협력위원회를 법제화해 정부의 핵심 협업체로 지속해서 운영하기로 했다.

아울러 실감 콘텐츠 개발과 온라인 K팝 공연장 지원, 교육용 게임콘텐츠 개발 등의 과제는 지난 14일 발표된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에도 포함돼 신한류 정책은 한국판 뉴딜과 보조를 맞춰 집행하기로 했다.

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지금 한류는 갈림길에 서 있으며 ‘지원하되 간섭하지 않는’ 정부의 지혜로운 정책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우리 민족의 문화예술적 잠재력과 창의력이 세계무대에서 마음껏 발휘될 수 있도록 잘 지원해 신한류의 새 역사가 시작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