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렘데시비르 중환자 57명에 투여…완치자 444명 혈장 공여”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4℃

도쿄 25.6℃

베이징 24.4℃

자카르타 28.2℃

“렘데시비르 중환자 57명에 투여…완치자 444명 혈장 공여”

기사승인 2020. 07. 16. 16: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000523325_001_20200514143003919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이 16일 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 = 연합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 특례 수입한 렘데시비르를 57명의 중증환자에게 투여했다고 16일 밝혔다.

현재 혈장치료제 개발을 위한 혈장 공여에 지금까지 950명의 완치자가 참여 의사를 밝혔으며 이들 중 444명이 실제 혈장을 제공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16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말했다.

앞서 방역당국은 특례수입을 통해 미국 길리어드사로부터 렘데시비르 5360명분을 확보한 바 있다. 지금까지 25개 병원에서 57명의 중증환자에 대한 치료제를 신청했으며 모두 공급이 완료된 상태다.

참여의사를 밝힌 완치자 중 지난 13일부터 17일까지 대구·경북 지역에서 혈장 공여를 진행하는 완치자는 500명이다. 현재까지 230명에 대한 혈장 모집을 완료했다.

권 부본부장은 “다시 한번 혈장 공여에 참여 의사를 밝혀주신 분 그리고 혈장 공여를 실제로 실행해 주신 분, 모든 완치자분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더욱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