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자의눈] 협치와 포용국가, 그리고 ‘신발’
2020. 08. 07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6℃

도쿄 31.3℃

베이징 26℃

자카르타 27℃

[기자의눈] 협치와 포용국가, 그리고 ‘신발’

기사승인 2020. 07. 19. 23: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장원 여권
이장원 정치부 기자.
지난 16일 21대 국회 개원 연설에서 ‘협치’를 거듭 강조하고 나오는 문재인 대통령 앞에 신발 한 짝이 날아왔다. 한 남성이 “치욕을 느껴보라”며 던진 것이다. 새로운 시작을 다짐한 문 대통령의 마음이 편치 않았을 것으로 보인다.

신발을 던진 남성의 행위는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 구체적으로 무슨 문제를 제기하고 싶었는지도 알 수 없다. 다만 신발로밖에 표현하지 못한 가슴속 응어리는 협치를 내세운 문 대통령과 정부가 고민해봐야 할 부분이다.

신발 사건을 투척자 개인의 문제로 넘기기엔 우리 사회의 분열의 골이 깊다. 정치적 대립은 더 그렇다. 어느새 진보에게 보수는 일본보다 미운 적이, 보수에게 진보는 미국보다 못한 친구가 됐다. 19일 열린 이승만 전 대통령·여운형 선생 추도식과 고(故) 백선엽 장군에 대한 평가 등만 봐도 가치가 엇갈리는 일에서는 서로 이질감까지 느껴진다.

문 대통령도 협치의 실패가 뼈아팠다며 문제를 깊이 인식했다.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등 소통의 노력을 예로 들 때는 줄곧 대립으로 맞선 야당에 대한 서운함도 엿보였다.

하지만 ‘정치적 반대자’와의 소통에선 정부에도 다소 아쉬움이 남는 게 사실이다. 일찍이 문 대통령이 취임사에서 “보수와 진보의 갈등은 끝나야 한다”며 “대화하고 소통하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강조했기에 아쉬움은 더 크다.

문재인정부는 출범 이래 포용국가를 각별히 강조해왔다. 실제 저소득층과 장애인, 외국인 이민자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포용정책의 성과는 응당한 평가를 받아야 한다. 다만 진정한 포용국가로 나아가기 위해선 선거에서 ‘1번을 찍지 않은’ 유권자들도 감싸 안아야 한다.

21대 총선으로 정부·여당엔 더 큰 힘이 주어졌다. 더 큰 책임도 지워졌다. 176석의 거대한 힘만큼 조금은 생각이 다른 국민들을 이해하기 위한 소통의 폭도 키워 가길 기대해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