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임서정 고용부 차관 “에어컨 설치·수리기사 안전 위해 최선 다할것”
2020. 08. 07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6℃

도쿄 31.3℃

베이징 26℃

자카르타 27℃

임서정 고용부 차관 “에어컨 설치·수리기사 안전 위해 최선 다할것”

기사승인 2020. 07. 28. 17: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7.28 임서정차관 에어컨 설이 수리종사자 안전보호 간담회1
임서정 고용노동부 차관이 28일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서 열린 에어컨 설치·수리 종사자 및 업계 대표기업 관계자들과의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제공=고용노동부
임서정 고용노동부 차관은 28일 “에어컨을 설치하고 수리하면서 다치거나 병에 걸리는 설치·수리작업자의 산업재해 예방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임 차관은 이날 오후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서 에어컨 생산 대표기업관계자 및 현장 작업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에어컨 설치·수리 작업에는 실외기 등 무거운 제품의 이동,고소작업 등 곳곳에 위험요소가 산재돼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임 차관을 비롯해 삼성전자서비스, LG전자, 삼성전자로지텍, 판토스, 롯데하이마트, 전자랜드 등 6개 에어컨 설치·수리업체 임원 및 종사자, 안전보건공단 관계자가 참석했다.

간담회에서는 에어컨 실외기를 설치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추락재해 예방 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참석자들은 실외기 설치작업을 할 때 작업장소의 추락위험 요인을 사전에 파악하고 안전하게 작업할 수 있는 보호장비를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날 간담회에서는 추락사고 예방을 위한 개인보호구인 안전바(일명 세이프티 앵커)에 대한 발표가 진행돼 눈길을 끌었다. 안전바는 문틀 또는 창틀 아래 벽체 부분에 안전대를 부착할 수 있는 설비로, 업계에서 개발하고 안전보건공단이 성능시험 및 구조개선을 해 시범적으로 사용하고 있다.

고용부에 따르면 2016년 이후 5년간 에어컨 설치·수리 과정에서 사망하거나 부상을 입은 작업 근로자는 각각 9명, 243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임 차관은 “에어컨 설치·수리 과정의 위험요인들로 인해 다치고 아픈 노동자들이 많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업계는 근로자 안전을 최우선으로 안전경영에 앞장서고, 작업 근로자들도 일터의 안전은 나로부터 시작된다는 신념으로 보호구 착용 등 안전수칙을 반드시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