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설] ‘자위적 핵 억제력’ 직접 밝힌 김정은 속내
2020. 08. 07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6℃

도쿄 31.3℃

베이징 26℃

자카르타 27℃

[사설] ‘자위적 핵 억제력’ 직접 밝힌 김정은 속내

기사승인 2020. 07. 28. 18: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6·25전쟁 휴전 67주년에 ‘자위적 핵 억제력’을 직접 언급해 관심을 끌었다. 김 위원장은 평양의 전국 노병대회에서 “우리의 자위적 핵 억제력으로 우리 국가의 안전과 미래는 영원히 굳건하게 담보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7일 보도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대화복원 등 남북대화를 손짓한 날 핵 억제력을 들고 나왔다.

김정은은 핵 보유도 정당화했다. 1950년대의 전쟁과 같은 고통을 되풀이하지 않으려면 절대적인 힘이 있어야 한다며 이를 위해 핵보유국의 길을 걸어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전쟁은 넘볼 수 있는 상대와만 할 수 있는 무력충돌이다. 이제는 그 누구도 우리를 넘보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노병들 앞에서 핵을 수차례 언급한 것은 예사로운 일이 아니다.

김정은이 핵 억제력과 핵보유국을 강조한 것은 국제사회 제재로 경제난이 심각한 상황에서 코로나19까지 겹쳐 민심이반이 심해지자 내부결속을 다지기 위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지난주 탈북민이 입북했을 때 코로나19로 의심된다며 개성을 봉쇄하고 소동을 벌였는데 이 역시 남측에 책임을 돌리며 내부 민심을 다잡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날 발언에서 북한이 비핵화할 생각이 없음을 재확인할 수 있다. 김정은이 “최강의 국방력을 다지는 길에서 순간도 멈춰서지 않을 것”이라고 한 게 이를 말한다. 미국을 비난하고 중국 편을 든 것도 같은 맥락이다. 북·미 정상이 싱가포르, 하노이, 판문점에서 만났어도 비핵화는 진전이 없고, 올해 안에 만날지도 미지수다. 북한이 핵 고도화의 시간만 벌고 있다.

비핵화는 궤도를 이탈해 다른 길로 접어든 느낌이다. 북한은 비핵화 의지가 전혀 없고, 미국은 여유를 부리고 있다. 우리는 북핵이 가져올 위협에 무감각해지고 있는 것은 아닌지, 더 나아가 감상적 평화에 젖어 있는 것은 아닌지 돌아봐야 한다. 김정은이 “전쟁은 넘볼 수 있는 상대와만 할 수 있다”고 했는데 북한이 핵으로 우리를 넘볼 수 없게 해야 한다. 무척 어려운 길이 될 것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