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6월까지 ‘코로나 고용충격’…근로자수 4개월 연속 감소세
2020. 08. 07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6℃

도쿄 31.3℃

베이징 26℃

자카르타 27℃

6월까지 ‘코로나 고용충격’…근로자수 4개월 연속 감소세

기사승인 2020. 07. 30.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고용부, 6월 사업체노동력조사 결과 발표
음식·숙박 등 서비스업 감소폭은 둔화세
근로자수_증감추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근로자 수 감소추세가 3월 이후 4개월 연속 이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감소폭이 4월 저점 이후 2개월 연속 축소됐고 신규채용 근로자 수가 6월 들어 증가세로 전환되는 등 고용시장이 코로나 충격에서 다소 회복되는 모습을 보였다.

고용노동부가 30일 발표한 사업체 노동력조사 결과에 따르면 6월말 현재 1인 이상 사업체 종사자 수는 1836만7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21만4000명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종사상지위별로는 상용근로자가 12만6000명 줄었고, 임시일용근로자와 기타종사자가 각각 4만1000명, 4만8000명씩 감소했다. 사업장 규모로는 300인 미만 사업체 근로자가 23만4000명, 300인 이상 대기업 근로자가 2만명 줄었다.

산업별로는 여전히 서비스업이 제조업보다 더 많은 근로자가 줄어드는 모습을 이어갔다. 코로나19로 인한 소비위축으로 가장 큰 고용충격을 받은 분야는 숙박·음식점업으로 13만3000명이 줄었고, 교육서비스업 종사자도 1만8000명 감소했다. 제조업 근로자는 7만7000명 줄었다.

다만 코로나19 영향으로 3월부터 감소폭이 컸던 교육서비스업, 숙박·음식업의 경우 6월 들어 감소폭이 크게 축소돼 회복되는 모습인 반면 제조업은 같은 기간 감소폭이 지속적으로 확대돼 대조를 보였다.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일터를 떠난 근로자 수는 지속적으로 줄었지만 남은 근로자들의 월 평균 임금은 늘었다. 5월말 기준 근로자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은 328만7000원으로 1년 전에 비해 1.2% 증가했다. 아쉬운 대목은 3월 2.3%였던 월 평균 임금총액 증가율이 4월 1.6%에 이어 5월 1.2%로 3개월 연속 둔화추세를 이어갔다는 점이다.

코로나19 외에도 특별급여 감소 등이 임금상승률 둔화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상용근로자의 임금상승률은 0.2%에 불과했는데 교육서비스업 성과급 지급시기 변경, 항공운송업 상여금 미지급 등의 요인으로 특별급여가 큰 폭으로 감소한 영향이 컸다는 분석이다.

5월말 기준 근로자 1인당 근로시간은 150.2시간으로 전년동월대비 2.0시간 줄었다. 코로나19 영향뿐만 아니라 지난해 5월에 비해 근로일수가 이틀 줄어든 게 고스란히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권기섭 고용부 고용정책실장은 “3월 이후 감소폭이 확대되고 있는 제조업의 위험요인이 있기는 하지만 전체적으로 근로자 수 감소폭은 크게 둔화됐다”며 “노동시장은 4월 저점을 찍은 후 코로나19 충격에서 조금씩 회복되고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