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터뷰] ‘다만악에서구하소서’ 이정재 “황정민과 새로운 시도의 액션들, 낯설지마 좋아”
2020. 08. 07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6℃

도쿄 31.3℃

베이징 26℃

자카르타 27℃

[인터뷰] ‘다만악에서구하소서’ 이정재 “황정민과 새로운 시도의 액션들, 낯설지마 좋아”

기사승인 2020. 07. 31.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정재
배우 이정재가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를 통해 대중들과 만난다/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정재가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에서 황정민과 함께 액션연기로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이정재는 3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감독 홍원찬)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이정재는 “정민이 형과 ‘신세계’때 즐겁게 촬영해 항상 같이 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 작품을 함께 두, 세 번씩 한다는 것은 어려운 일인데 7년만에 하게 돼 즐거운 마음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극중 캐릭터들은 ‘신세계’하고는 상당히 차이점이 있는 캐릭터고 서로 역할을 바꾼 것 같은 느낌이 드는 지점도 있더라”고 설명했다.

또한 황정민하고의 액션 장면에 대해 “액션장면을 촬영하면서 여러가지 기법을 사용했던 것 같다. 촬영 감독의 뛰어난 아이디어와 수많은 경험을 현장에서 이야기 하며 호흡을 맞췄다. 처음하는 시도들도 있어 낯설기도 했지만 좋았다”고 덧붙였다.

이정재는 극중 한 번 정한 타깃은 놓치지 않는 추격자 레이를 연기했다.

한편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태국에서 발생한 충격적인 납치사건이 자신과 관계된 것임을 알게 된 암살자 인남(황정민)이 태국으로 향하는 사이 그가 자신의 형제를 암살한 것을 알게 된 레이(이정재)가 무자비한 복수를 감행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액션 스릴러 영화다. 오는 8월 5일 개봉.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