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EU 사이버공격 관련 북중러 제재…中 “우리도 해킹피해”
2020. 08. 13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6℃

도쿄 27.5℃

베이징 22.9℃

자카르타 28℃

EU 사이버공격 관련 북중러 제재…中 “우리도 해킹피해”

기사승인 2020. 07. 31. 18: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유럽연합(EU)이 사이버 공격을 문제로 북한, 중국, 러시아를 제재한 것과 관련, 중국도 피해국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31일 EU의 대중 제재에 대해 “중국은 사이버 안보의 수호자이자 해킹 피해국 중 하나”라며 “중국은 시종 법에 따라 중국 국내 또는 중국의 인터넷을 이용한 해킹 행위를 퇴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EU가 발표한 관련 성명에 대해 주의를 기울이고, 관련 동향에 긴밀히 살필 것”이라고 발표했다.

왕 대변인은 “사이버 테러는 매우 복잡하고 민감한 문제로 국제사회는 대화와 협력을 통해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EU는 지난 30일(현지시간) 북한의 ‘조선 엑스포’와 중국, 러시아의 개인, 기관 등 개인 6명과 기관 3곳에 대해 사이버 공격과 관계가 있다는 이유로 제재를 부과한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