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북한 “한미 미사일 지침 개정 ‘정세 악화’ 원인”
2020. 08. 12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4℃

도쿄 28.6℃

베이징 25.8℃

자카르타 27℃

북한 “한미 미사일 지침 개정 ‘정세 악화’ 원인”

기사승인 2020. 08. 02. 10: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메아리 2일 "갈수록 드러나는 기만과 배신... 대결흉심 드러내"
북한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지난 26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비상확대회의를 긴급소집했다고 전했다.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북한이 한·미 미사일 지침 개정으로 우주발사체에 대한 고체연료 사용제한이 해제된 것에 대해 “대결흉심을 드러내고 있다”고 비판했다.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2일 ‘갈수록 드러나는 기만과 배신’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한국이 “한미 미사일 지침 개정으로 고체연료를 이용한 우주발사체로 저궤도군사정찰위성을 쏘아올릴 수 있게 되었다느니, 현재 800km로 되어있는 탄도미사일사거리 제한 문제도 미국과 협의하여 해결해나가겠다느니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북한이 남 측의 ‘고체연료 사용 제한 해제’ 문제를 거론한 것은 지난달 28일 관련 발표가 나온 이후 처음이다. 이는 우주발사체에 대한 개발 능력이 높아질 수록 국방력 강화와 직결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우주발사체의 연료는 크게 액체와 고체로 나뉘는데, 고체연료는 소형 군사 정찰용 위성을 저궤도로 발사하기에 수월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우주발사체에 통신장치를 실으면 ‘인공위성’, 폭발물을 탑재하면 ‘미사일’이 된다.

메아리는 이에 대해 “남조선 각계에서도 기만적이며 이중적인 처사에 대한 비난과 규탄의 목소리가 고조되고 있다”면서 “특히 계속되는 무력증강 책동과 미국과의 합동군사연습 강행이 동족에 대한 배신행위로, 정세악화의 원인으로 되고 있다는 지탄이 터져나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조선반도(한반도)의 평화를 파괴하고 재난을 초래하는 배신적인 무력증강 책동에 남조선 민심이 분노를 터치고 있는 것은 너무나도 당연하다”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