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해수부, 수산정책자금 상환 연장·금리 인하…7500명 어업인 혜택
2020. 08. 12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4℃

도쿄 32.9℃

베이징 28℃

자카르타 27.2℃

해수부, 수산정책자금 상환 연장·금리 인하…7500명 어업인 혜택

기사승인 2020. 08. 02. 12: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해양수산부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업인과 생산업체, 수산물 유통·수출업계를 위한 ’수산분야 코로나19 대응 제4차 지원대책’을 마련해 시행한다고 2일 밝혔다.

이와 관련 해수부는 어업인 경영안정을 위해 4개 수산정책자금의 상환기간을 연장하고, 4개 수산정책자금의 금리를 인하하기로 했다.

8월부터 올해 12월까지 만기가 도래하는 양식시설현대화자금, 피해복구자금, 어촌정착지원자금, 수산업경영인육성자금은 원금 상환기간을 1년씩 연장할 경우 4800여명의 어업인이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양식어업경영자금, 어선어업경영자금, 신고마을종묘어업경영자금, 원양어업경영자금은 앞으로 1년 동안 금리를 최대 1%포인트 인하할 계획이다. 금리 인하 혜택을 받는 어업인은 총 2700여명으로 전망되고 있다.

해수부는 하반기에도 전국적인 수산물 소비 활성화 분위기를 이어가기 위해 210억원 규모의 수산물 할인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수산물 할인행사는 품목별 20%, 1인당 1만원 한도로 진행하고, 시기별 생산량이 많은 제철 수산물뿐만 아니라 내수면 양식어종, 수출애로 품목 등 다양한 품목에 대해서도 할인행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추석 기간에는 전통시장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한 ‘전통시장 할인행사’와 지자체와 연계된 ‘직거래 장터’를 추진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해외시장 개척 및 수산물 수출 회복을 위해 51억원을 추가 투입해 수출기업의 비대면 마케팅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코로나19가 지속되면서 오랜시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산업계를 위해 올해 하반기 중 집행이 가능한 금융지원, 수산물 소비·수출 활성화를 중심으로 4차 지원대책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