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탄탄한 방역이 경제회복 지름길, 다각적 정책 추진”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7.2℃

도쿄 28.7℃

베이징 31.1℃

자카르타 31.4℃

정세균 총리 “탄탄한 방역이 경제회복 지름길, 다각적 정책 추진”

기사승인 2020. 08. 02. 16: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집중호우 피해자 위로, 철저한 대책 주문
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일 “탄탄한 방역이 곧 경제회복의 지름길”이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태세를 견지하면서 경제활력 회복을 위한 정책을 다각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휴일도 반납한 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직접 챙기면서 생산·지출 등 6월 주요 경제 지표가 다소 개선된 점을 언급하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정 총리는 “미국·유럽연합(EU) 등 주요 국가들의 2분기 경제성장률이 역대 최악을 기록한 가운데 우리는 상대적으로 선방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며 철저한 방역과 경제회복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꼭 잡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피력했다.

또 정 총리는 전국이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데 대해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는 추가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급경사지와 하천변 등 위험지역에 대한 안전조치를 철저히 해달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전남 구례와 충북 충주에서 구조에 나선 소방관이 사망·실종된 데 대해 “고인의 명복을 빌며 실종되신 분의 무사귀환을 기원한다”며 “생명을 구하려다 사고를 당하신 소방관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국가와 국민들은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며 고인들을 기렸다. 정 총리는 관계 부처에 “구조대원의 안전에도 각별히 신경써 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하고 국민들에게도 “외출자제 등 안전에 유의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정 총리는 의대 정원 확대와 비대면 진료 정책에 반대해 오는 14일 집단 휴진을 예고한 대한의사협회에 대해 “그간 많은 의료인들께서 코로나19 최일선에서 묵묵히 헌신해 오고 계신 것을 잘 알고 있기에 현 상황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다만 정 총리는 “의료계가 집단휴진을 강행할 경우 방역에 큰 부담이 될뿐더러 피해는 결국 국민께 돌아갈 것”이라며 “집단행동을 자제하고 대화를 통해 문제 해결에 나서줄 것을 의료계에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