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백악관 “대선 11월 3일 치를 것”...미 대선일 공식 확인

백악관 “대선 11월 3일 치를 것”...미 대선일 공식 확인

기사승인 2020. 08. 03. 04: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메도스 백악관 비서실장 "11월 3일 선거 치를 것"
"트럼프 대통령의 연기론, 우편투표 우려 제기한 것"
"모든 문제 우편투표로 귀결, 좋은 아이디어 아냐"
트럼프, 우편투표 도입에 부정선거 가능성 지적, 반대
Trump
마크 메도스 미국 백악관 비서실장은 2일(현지시간) CBS방송 인터뷰에서 “우리는 11월 3일 선거를 치를 것”이라며 올해 미 대선이 예정대로 열릴 것이라고 공식 확인했다. 사진은 메도스 비서실장이 지난달 31일 백악관 브리핑룸에서 브리핑을 하는 모습./사진=워싱턴 D.C. AP=연합뉴스
미국 백악관이 올해 미 대선이 11월 3일 예정대로 열릴 것이라고 공식 확인했다.

마크 메도스 백악관 비서실장은 2일(현지시간) CBS방송 인터뷰에서 “우리는 11월 3일 선거를 치를 것”이라면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을 연기하는 문제를 거론한 것은 우편투표에 대한 우려를 제기한 것이었다고 말했다.

메도스 비서실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연기 가능성을 거론한 것이 책임감 있는 태도냐’는 질문에 “그것은 의문형이었다”며 “대통령이 ‘우리가 100% 보편적인 우편투표를 도입할 경우 (선거 당일인) 11월 3일 결과를 얻을 수 있을까’라고 말하는 것은 책임감 있는 것”이라고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연기론 언급을 두둔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트위터 글에서 “보편적인 우편투표(바람직한 부재자 투표가 아니라)로 2020은 역사상 가장 부정확하고 사기를 치는 선거가 될 것”이라며 “그것은 미국에 엄청난 곤란한 상황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람들이 적절하게 안심하고 안전하게 투표할 수 있을 때까지 선거를 미룬다???”고 말했다.

‘물음표’를 찍었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본심이 드러난 것이라는 해석과 함께 공화당 지도부도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9시간 만에 “나는 연기를 원치 않는다”고 파장 확산 차단을 시도했다.

메도스 비서실장은 우편투표의 문제점을 거듭 주장했다.

그는 “이 모든 것은 보편적인 우편투표라는 한가지 문제로 귀결된다”며 “이는 나라를 위해 좋은 아이디어가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편투표를 전면 도입할 경우 선거 결과가 내년 1월 3일이 되도 나오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집계가 부정확해지고, 부정 선거와 외국 정부의 개입 가능성이 크다며 연일 보편적인 우편투표 도입 반대 입장을 피력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