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공동주택 같이살림 프로젝트’ 단지 20곳 추가 선발…돌봄·먹거리 등 공동 해결

서울시, ‘공동주택 같이살림 프로젝트’ 단지 20곳 추가 선발…돌봄·먹거리 등 공동 해결

기사승인 2020. 08. 03. 15: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시청
서울시는 ‘공동주택 같이살림 프로젝트’에 참여할 공동주택 20곳을 추가로 모집해 단지 당 최대 4000만원을 지원한다고 3일 밝혔다. 사진은 서울시청 광장 모습. /사진=아시아투데이 DB
서울시는 ‘공동주택 같이살림 프로젝트’에 참여할 공동주택 20곳을 모집해 단지 당 최대 4000만원을 지원한다고 3일 밝혔다.

공동주택 같이살림 프로젝트는 돌봄, 먹거리, 집수리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발생할 수 있는 공동주택 내 생활문제를 주민과 지역사회적경제조직이 함께 해결하고 더 나은 살림을 만들어가는 사업이다.

이번 사업은 연차별 3단계로 진행된다. 1년차에는 주민 자조모임 구성· 서비스 모델 발굴이 진행된다. 2년차에는 사회적경제기업 설립을 통한 경제공동체 형성, 3년차에는 창출된 수익을 지역서비스에 재투자하는 선순환 방식이다. 궁극적인 목표는 지속가능한 사회적경제 모델 정착이다.

이번 모집은 올해 3월에 이은 2번째 모집이다. 150세대 이상 공동주택단지에 거주하는 5명 이상의 주민모임 1~2곳을 확보한 사회적경제기관이면 신청할 수 있으며, 신청은 12일까지 해당 자치구로 하면 된다.

이번에 선정된 공동주택 단지들의 사업기간은 9~12월이며, 지원금은 단지당 최대 4000만원이다.

지원기관은 주민 주도로 프로젝트가 실행될 수 있도록 기획하고 사업화를 지원한다. 구별로 활동하고 있는 사회적경제 중간지원조직이나 구를 기반으로 사업을 수행하는 사회적경제조직(기업, 당사자연합체 등), 기타 공동주택 관련 사업 경험이 있는 비영리법인·비영리단체 등이면 참여할 수 있다.

또 이번 공모는 지원기관이 주민모임을 확보한 후 신청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기존에는 주민모임이 관할 자치구 담당부서로 신청하고, 구에서 기관을 별도로 선발했다.

지난해 선발돼 1년차 사업을 추진했던 공동주택단지도 재신청할 수 있고, 현재 유사·중복사업으로 공적자금 지원을 받고 있는 단지가 아니라면 참여가 가능하다.

앞서 시는 지난해 11개 자치구 가운데 20개 공동주택단지를 대상으로 이 사업을 진행했다. 총 2만4546세대가 지역 내 사회적경제조직과 연계해 돌봄, 친환경 먹거리, 집밥, 집수리 같은 생활문제해결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했다.

지난해 참여주민 대상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81.2%가 이 프로젝트가 단지 내 생활문제 개선에 도움이 된다고 답했다. 응답자 78%는 사회적경제 방식의 문제해결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