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수소위원회 ‘공동회장’ 2년 임기 완수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수소위원회 ‘공동회장’ 2년 임기 완수

기사승인 2020. 08. 03. 18: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수소위원회 공동회장에서 2년 임기를 모두 채우고 내려왔다. 후임에는 우치야마다 다케시 토요타 회장이 선임됐다.

3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정 수석부회장은 지난달 28일 수소위원회 공동회장 임기를 완수했다. 후임에는 우치야마다 타케시 토요타 회장이 임명됐고 브느와 뽀띠에 에어리퀴드 CEO는 공동회장직을 유지 했다.

현대차그룹은 “과거 양웅철 부회장이 2018년 7월부터 회장을 지냈고 1월부터 정 수석부회장이 이어 받아 임기를 채워왔다”며 “의장사 2년 임기를 모두 채우고 교체된 것”이라고 했다.

2017년 다보스 경제포럼에서 수소 관련 글로벌 CEO 협의체인 수소위원회가 결성 됐다. 이후 지난해 1월 정 수석부회장은 총회에서 수소사회구현을 위한 3대 방향성을 제시한 바 있다. 기술혁신을 통한 원가 저감, 일반 대중의 수용성 확대와 가치사슬 전반의 안전관리체계 구축 등이 선행돼야 한다는 게 골자다.

보도에 따르면 정 부회장은 공동회장 자리를 넘겨주며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전례 없는 도전의 시기에 뽀티에 회장과 우치야마다 회장의 리더십과 헌신이 수소위원회를 밝은 미래로 이끌 것이라고 전적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