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집무실서 토혈”…아베 건강이상설에 日관방장관 “전혀 문제 없다”

“집무실서 토혈”…아베 건강이상설에 日관방장관 “전혀 문제 없다”

기사승인 2020. 08. 04. 23: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합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이 4일 아베 신조 총리의 건강 이상설에 대해 "전혀 문제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스가 장관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아베 총리의 건강 이상설에 대해 "내가 매일 보고 있지만 담담하게 직무에 전념하고 있다"면서 "전혀 문제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발매된 사진 전문 주간지 '플래시'는 아베 총리가 지난달 6일 관저 내 집무실에서 토혈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스가 장관은 해당 기사의 진위에 대해 명확히 밝히지 않은 채 "문제가 없다"는 말로 아베 총리의 건강 이상설에 대해 일축했다.

최근 일본 관가에서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며 호우 재해까지 겹친 영향으로 아베 총리가 지쳐 있다는 얘기가 흘러나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아베 총리는 궤양성 대장염을 지병으로 앓고 있으며 스트레스에 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