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상반기 혁신 벤처·스타트업, 코로나19로 벤처 투자 ↓·일자리 ↑

상반기 혁신 벤처·스타트업, 코로나19로 벤처 투자 ↓·일자리 ↑

기사승인 2020. 08. 04.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일자리) 벤처기업 1년 새 2만7000여개(+4.3%) 일자리 확대, (투자) 상반기 벤처투자 감소했으나(17.3%),비대면 분야 투자 비중 확대
중기부, '혁신 벤처·스타트업 상반기 일자리 및 투자 동향' 발표
1
박영선 중기부 장관이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혁신 벤처·신생 벤처기업(스타트업) 상반기 일자리 및 투자 동향’을 발표하고 있다./제공=중기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4일 “올해 상반기 벤처기업, 벤처투자 받은 기업의 일자리 동향, 벤처투자 및 펀드결성 동향 등을 분석한 결과 상반기 혁신 벤처·스타트업의 투자는 줄었지만 일자리는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고 말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혁신 벤처·스타트업 상반기 일자리 및 투자 동향’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며, “벤처기업 3만7000여개의 고용현황 첫 전수조사 결과 올해 6월 말 기준 고용정보가 있는 3만4038개 벤처기업의 고용현황은 66만7699명으로 작년 6월 말과 비교해 1년 새 2만7319명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우리나라 4대 대기업의 상시근로자 69만여 명과 유사한 수치”라고 설명했다.

박 장관은 “평균 고용인원(19.6명)과 실제 고용정보제공에 동의하지 않은 3485개사까지 고려하면 4대 대기업보다 더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특히 올해 6월 15세 이상 취업자 수가 전년 동월대비 1.3%(35.2만명) 감소한 것을 고려하면 괄목할 만한 성장이다.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상황에서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에서 경제성장률 감소폭이 적었던 것은 벤처기업이 우리 경제의 버팀목 역할을 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고 언급했다.

또한 “고용 증가규모와 증가율이 모두 높은 업종은 정보통신업(+1만792명·7.7%), 제조업(+9767명·2.4%), 전문 과학·기술서비스업(+3507명·6.8%), 도·소매업(+1744명·12.5%)으로 전체 벤처기업 고용 증가의 94.5%를 차지했다”며 “정보통신업(7.7%)은 게임, 4차 산업 분야의 성장, 제조업(2.4%)은 소재·부품·장비 분야와 의료 분야 성장세가 뚜렷했다”고 했다.

이와함께 “도·소매업(12.5%)은 비대면 상품중개업 관련 기업(표준산업분류 중 분류명: 도매 및 상품중개업)이 고용 성장을 견인해 비대면 기업 성장세가 뚜렷했다”며 “작년 6월 말 대비 비대면 벤처기업의 고용 증가율은 8.9%로 대면 기업의 고용 증가율(3.0%)보다 약 3배 가까이 높았다. 기업당 평균 고용증감도 비대면 기업이 1.9명으로 대면 기업 0.5명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했다.

그는 “상반기 벤처투자 받은 기업의 고용현황은 작년 12월 말보다 2470명 늘어난 2만1953명으로 나타났다”며 “상반기 벤처투자 받은 기업 중 대면 기업의 평균 고용 증가는 2.9명인 반면 비대면 기업은 전체 평균 고용 증가 3.6명을 상회하는 4.3명인 것으로 분석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올해 상반기 투자 10억원당 고용 창출효과는 대면 기업이 +1.5명, 비대면 기업이 +2.0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즉 투자 대비 고용창출 효과도 비대면 기업이 더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했다.

또한 “비대면 분야별로 살펴보면 작년 12월 말 대비 생활소비, 엔터, 기반기술 분야의 고용 증가가 뚜렷했다. 특히 생활소비 분야는 올해 상반기에 고용이 622명 늘어나면서 상반기 전체 일자리 창출(+2470명)을 견인했다”며 “올해 상반기 벤처투자는 전년동기 대비 약 17.3% 감소(3448억원)한 1조6495억원으로 집계됐다”고 했다.

1
2019년 6월 말 대비 2020년 6월 말 벤처기업 고용현황./제공=중기부
이와함께 “올해 1분기 투자는 전년동기와 유사한 수준이었으나 2분기 투자가 급감(3473억원)하면서 전체 상반기 투자가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며 “이는 코로나19 확산 초기인 올해 2월부터 벤처캐피털(VC)업계의 투자 대상기업 발굴(발굴부터 투자까지 통상 2~3개월 시차 발생)이 급감하면서 올해 2분기 투자가 감소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했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최근 소재·부품·장비 정책의 영향으로 정보통신기술(ICT)제조, 전기·기계·장비, 화학·소재 업종은 전년동기 대비 올해 상반기 투자가 늘었다. 반면 바이오·의료, 영상·공연·음반, 유통·서비스 업종은 코로나19로 인한 투자기업 발굴 감소와 관련 산업의 침체 등의 영향으로 전년동기 대비 상반기 투자가 감소했다.

비대면 분야 상반기 투자는 7691억원으로 전년동기보다 6.5% 감소(531억원)했으나 전체 상반기 투자(17.3%)보다는 소폭 감소했다. 그러나 올해 상반기 전체 벤처투자 중 비대면 분야 투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전년동기보다 5.4%p 증가한 46.6%로 비대면 분야 투자 비중이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상반기 벤처펀드 결성은 전년동기 대비 약 16.4% 감소(2239억원)한 1조1388억원으로 집계됐다. 상반기 결성된 펀드를 출자자별로 분석해보면 정책금융은 3959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32.4%(968억원) 증가했으나 민간출자는 30.2%(3207억원) 감소한 7429억원으로 파악됐다. 특히 민간부문에서는 특정금전신탁 등 개인출자(2412억원)와 금융기관의 출자(1224억원)가 큰 폭으로 감소한 영향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박용순 중기부 벤처혁신정책관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투자 기업과 대면 접촉이 어려워 2분기 투자가 크게 감소했지만 VC업계의 활동 재개와 정부 정책 등에 힘입어 3분기 투자 감소폭은 2분기보다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며 “상반기에 모태펀드가 1조3000억원을 출자해 선정한 자펀드 2조5000억원이 속속 결성이 완료되고 1조원 규모로 신규 조성하는 ‘스마트 대한민국 펀드’도 벤처투자 시장에 힘을 보탤 예정”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