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돌봄SOS센터’ 서울 전역에서 가동…대상 및 지원금 확대

서울시, ‘돌봄SOS센터’ 서울 전역에서 가동…대상 및 지원금 확대

기사승인 2020. 08. 04. 11: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00804111519
4일 서울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복지서비스 중단 등 돌봄공백이 늘어나자, 25개 자치구에서 ‘돌봄SOS센터’(돌봄센터)를 본격 확대 시행키로 했다. 사진은 ‘돌봄SOS센터’ 홍보 포스터. /제공=서울시
# 서울 은평구에 거주하는 A씨(61)는 뇌경색 후유증 및 다리 통증으로 문 밖에 나오는 것조차 어려운 상황이었다. 그는 장기요양등급을 신청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판정이 지연되면서 생활이 더욱 힘들어졌다. 이에 서울시 돌봄SOS센터(돌봄센터)는 요양보호사를 파견하는 ‘일시재가서비스’를 통해 A씨의 돌봄 공백을 해결했다.

4일 서울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복지서비스 중단 등 돌봄공백이 늘어나자, 25개 자치구에서 ‘돌봄센터’를 본격 확대 시행키로 했다. 시는 지난해 7월부터 성동·노원·은평·마포·강서 등 5개 구에서 이를 시범 운영해왔다.

돌봄센터는 취약계층 중심의 기존 돌봄체계 영역을 확장해 돌봄을 필요로 하는 시민 누구에게나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보편적 돌봄복지 거점이다. 지원은 △일시재가 △단기시설 입소 △동행지원 △주거편의 △식사지원 △건강지원 △안부확인 △정보상담까지 총 8개 분야에 걸쳐 이뤄진다.

이는 동주민센터 내에 설치·운영되며, 사회복지직과 간호직 공무원으로 구성된 돌봄매니저가 대기하고 있다. 수요자가 전화나 방문을 통해 신청하면 돌봄매니저가 직접 수요자를 찾아가 어떤 서비스가 필요한 지 파악한 후 돌봄계획을 수립한다. 돌봄매니저는 돌봄센터와 연결된 전문 서비스 제공기관을 통해 서비스를 제공한다.

시 관계자는 “돌봄센터 시범운영 결과 시민 만족도가 대부분 분야에서 90점 이상으로 높았다”고 설명했다. 시에 따르면 시가 올해 1~3월 센터 이용자 1136명을 대상으로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전문성, 친절도, 편리성 등 거의 전 분야에서 90점 이상을 받았다.

특히 요양보호사나 활동지원사가 집으로 찾아오는 방문요양(일시재가, 2657건)과 거동이 불편한 시민을 위한 도시락 배달(식사지원, 4128건)이 큰 인기를 끌었다.

아울러 시는 돌봄센터 확장과 함께 돌봄서비스 대상 및 한도도 늘리기로 했다.

먼저 기존 65세 어르신 및 장애인으로 한정되던 돌봄서비스 이용대상은 50세 이상으로 바뀐다.

비용지원 대상은 내년 1월부터 85% 이하에서 100% 이하로 한시적으로 확대된다. 중위소득 100% 이하 시민 비용지원은 ‘서울형 긴급복지’를 활용해 지원한다.

앞서 시는 코로나19로 실직·폐업해 소득이 끊겨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을 긴급지원하기 위해 ’서울형 긴급복지‘ 소득기준을 기준중위소득 85%에서 100% 이하로 일시 완화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연간 비용지원 한도도 1인당 연 최대 152만원에서 176만원으로 늘어난다. 시범사업에서는 자부담이었던 교통비·재료비도 각각 1인당 연 10만원 한도로 새롭게 지원해 1인당 연간 최대 176만원(156만원+20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