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보라매병원, 중년 남성 위협 전립선암 예측 AI 모델 개발

보라매병원, 중년 남성 위협 전립선암 예측 AI 모델 개발

기사승인 2020. 08. 04. 11: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보라매병원_비뇨의학과_정현_교수
중년 남성을 위협하는 전립선암 발병 위험을 전립선 용적률, 초음파 및 혈액 검사 결과 등의 데이터를 통해 예측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모델이 개발됐다.

서울대학교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은 정현<사진> 비뇨의학과 교수, 서준교 서울대병원 입원의학센터 교수 연구팀이 전립선암을 예측하는 AI 모델을 개발하고 진단의 효과성을 입증했다고 4일 밝혔다. 연구 결과는 국제 비뇨의학과 학술지인 ‘영국 비뇨기과학회지’(BJU International)에 실렸다.

연구팀은 2009년 3월부터 2019년 10월 보라매병원에서 전립선 조직 검사를 받은 2843명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전립선암을 예측하는 AI 모델을 개발했다. AI 모델에는 환자의 나이와 전립선 용적률, 초음파 및 혈액 검사 결과 등 전립선 암 진단에 활용되는 지표들이 활용됐다고 병원 측은 설명했다.

해당 AI 모델에 948명의 데이터를 무작위로 대입해 진단의 효과성을 분석한 결과, 전체 전립선암 예측률은 약 87%(AUC=0.869)로 나타났다. 발병 위험이 크다고 판단되는 전립선암의 예측률은 95%나 됐다.

정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AI 기술을 이용해 전립선암을 효과적으로 예측할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실제 임상 적용 시 명확하게 진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