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송윤아, ‘돌멩이’로 스크린 컴백 “읽을수록 가슴 먹먹”

송윤아, ‘돌멩이’로 스크린 컴백 “읽을수록 가슴 먹먹”

기사승인 2020. 08. 05. 08: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송윤아
배우 송윤아가 10년만에 영화 ‘돌멩이’로 스크린에 컴백한다/제공=리틀빅픽처스
배우 송윤아가 10년만에 ‘돌멩이’로 스크린에 컴백한다.

‘돌멩이’는 평화로운 시골마을에서 정미소를 운영하고 있는 8살 지능을 가진 어른아이 ‘석구’(김대명)가 예기치 못한 사건으로 인해 범죄자로 몰리면서 그의 세상이 송두리째 무너지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

‘증인’에서의 특별출연으로 반갑게 얼굴을 비춘 그녀가 이번에 ‘돌멩이’로 제대로 관객들과 만나 그만의 매력을 그대로 전할 것으로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

그녀가 10년만의 주연작으로 ‘돌멩이’를 선택한 것에는 특별한 이유가 있다. 바로 시나리오다. 사람들과의 우정을 통해 현사회의 한 모습을 축소판으로 보여주는 듯하면서도 가슴 뜨거운 울림에 반한 것.

송윤아는 이번 작품에 대해 “모든 이들이 한 번쯤 생각하고 공감했으면 하는, 우리가 살펴봐야할 우리의 이야기라고 생각합니다. 제가 느낀 이 울림을 관객들과 함께 하고 싶었습니다”고 말해 그 진심과 함께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돌멩이’에서 송윤아는 마을의 청소년쉼터를 운영하는 센터장으로 사람들에 대해 누구보다도 애정어리면서도 이성적인 인물인 ‘김 선생’으로 등장, 영화 속에 벌어지는 사건에 대해 관객들로 하여금 어떠한 시선으로 바라봐야할지 질문을 던진다. 뿐만 아니라 함께 출연하는 김의성과도 긴장감 있는 관계를 형성해 사건을 더욱 극대화시킨다.

영화 ‘돌멩이’는 9월 9일 개봉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