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충북·경기·충남 특별재난지역 선포 신속 검토”

정세균 총리 “충북·경기·충남 특별재난지역 선포 신속 검토”

기사승인 2020. 08. 05. 09: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대본 주재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5일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5일 집중호우 피해를 입은 충북·충남·경기 지역에 대해 “특별재난지역 선포 건의에 대해서 최대한 신속하게 검토해 달라”고 행정안전부에 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이재민 생활 지원과 관련해 “임시주거시설에 대피해 계시는 국민들께서 불편함이 없도록 세심하게 살펴주시기 바란다”고 지자체에 당부했다. 또 “이번 비가 그치는 대로 신속한 복구와 함께 변화된 기후환경까지를 고려한 근본적인 풍수해 대책을 마련해 주시기 바란다”며 “장마가 끝날 때까지 공직자들은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어서 정 총리는 국내 코로나19 상황에 대해 국내 발생 확진자 수가 안정화 추세지만 카페·커피숍·식당 등을 중심으로 소규모 집단감염이 산발적으로 나타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정 총리는 국민들에게 “잠깐의 방심으로 돌이킬 수 없는 결과가 초래될 수 있음을 유념해 주시기 바란다”며 “식사 등 불가피한 경우 외에는 꼭 마스크를 착용하시고, 실내에서도 거리두기 유지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식약처 등 관계부처에 카페 등 시설에 대한 방역 수칙을 조속히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의료진 등 현장 방역인력이 많이 지쳐있다. 장기전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지속가능한 방역체계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방역당국 및 관계부처에서는 교대인력 지원, 근무환경 개선 등 다양한 피로완화 방안을 검토해 달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