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레바논 베이루트 대규모 폭발...100명 이상 사망·4000여명 부상

레바논 베이루트 대규모 폭발...100명 이상 사망·4000여명 부상

기사승인 2020. 08. 05. 15: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Lebanon Explosion <YONHAP NO-0746> (AP)
4일(현지시간) 레바논 베이루트 항구에서 대규모 폭발 사고가 발생해 항구 근로자들이 현장에서 긴급히 대피하고 있다. 외신들은 이번 사고로 100명 이상이 사망하고 4000여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사진=AP 연합
지중해 연안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4일(현지시간) 초대형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 현재까지 최소 100명 이상 사망했으며 4000여명이 부상을 입었다. 현지 당국은 인화성 물질 관리 소홀에 따른 사고로 보고 있지만 도널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일종의 공격으로 규정하며 외부세력 개입 가능성을 언급했다.

외신들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께 베이루트 항구에서 두 차례 큰 폭발이 있었다. 그 충격으로 베이루트 내 건물들이 무너지고 차량과 시설들이 파괴됐다. 원자폭탄이 터진 것처럼 버섯 모양 구름이 하늘로 치솟았고 검은 연기는 이웃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까지 번졌다.

요르단 지진관측소는 이번 폭발이 규모 4.5의 지진과 맞먹는 충격이라고 추정했다. 미셸 아운 레바논 대통령은 베이루트에 2주간의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비상 국무회의를 소집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레바논 적신월사는 “현재까지 100명 이상이 숨지고 4000여명이 부상했다”고 전했다. 붕괴된 건물의 잔해를 수색하는 과정에서 추가 사망자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산 디아브 레바논 총리는 ‘애도의 날’을 선포했다.

정확한 참사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레바논 당국은 화학물질 관리 사고에 무게를 두고 있다. 디아브 총리는 기자회견에서 “베이루트 항구 창고에는 약 2750t의 질산암모늄(ammonium nitrate)이 6년간 아무런 안전조치 없이 보관돼 있었다”고 밝혔다. 농업용 비료인 질산암모늄은 가연성 물질과 접촉하면 쉽게 폭발하는 성질을 가지고 있어 무기제조 원료로도 사용된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브리핑에서 “끔찍한 공격”이라며 미 군 당국은 일종의 폭탄에 의해 발생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외교부는 아직까지 한국인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했으며 피해 상황을 지속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