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집중호우 피해 현장 점검…충북·경기·충남 특별재난지역 선포 검토

정세균 총리, 집중호우 피해 현장 점검…충북·경기·충남 특별재난지역 선포 검토

기사승인 2020. 08. 05. 21: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충주 수해현장 찾아 피해복구 지원 약속
정세균 총리, 인등터널 방문
정세균 국무총리가 5일 오후 집중호우로 인해 토사 유입 피해를 입은 충북 충주시 인등터널을 방문해 수해 복구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5일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충북·경기·충남 지역의 특별재난지역 선포 건의에 대해 “최대한 신속하게 검토해 달라”고 행정안전부에 지시했다.

정부는 오는 7일 쯤 충북 충주와 함께 제천, 충남 천안·아산, 경기 안성·이천·연천 등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할 것으로 보인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이같이 주문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집중호우 대처 긴급 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고 “특별재난지역을 빠르게 선포할 수 있도록 지방자치단체의 피해조사 외에 중앙부처도 합동 피해조사를 신속히 취해 달라”고 주문한 데 따른 후속 지시로 보인다.

정 총리는 이재민 생활 지원과 관련해 “임시주거시설에 대피해 계시는 국민들께서 불편함이 없도록 세심하게 살펴주시기 바란다”고 지자체에 당부했다. 또 정 총리는 “이번 비가 그치는 대로 신속한 복구와 함께 변화된 기후환경까지를 고려한 근본적인 풍수해 대책을 마련해 주시기 바란다”며 “장마가 끝날 때까지 공직자들은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 달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이날 충북 충주의 수해 현장도 찾아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주민들을 위로했다.

정 총리는 “생각보다 피해 규모가 클 경우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중앙정부가 지원하는 제도가 마련돼있다”며 “중앙정부는 당연히 충북도나 충주시에 대해 신속하게 필요한 제도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자체는 신속히 응급복구를 한 다음 다시는 똑같은 장소에서 같은 사고가 반복되지 않도록 항구적 복구를 위해 최선을 노력을 다하라”며 “중앙정부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필요한 응분의 조치를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

행정안전부는 이날 집중호우 지역의 피해시설 응급 복구와 이재민 구호 등에 필요한 비용을 보조하기 위한 특별교부세 70억원을 긴급 지원한다고 밝혔다. 지원금액은 경기·충북·충남 각 20억원, 강원 10억원이다. 지원 규모는 지역별 피해 규모와 이재민 수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정했다고 행안부는 설명했다.

진영 행안부 장관은 “집중호우가 아직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응급복구를 조속히 마무리하고 피해 주민과 이재민 지원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