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119억 원 규모 ‘대북 인도적 지원’ 추진

정부, 119억 원 규모 ‘대북 인도적 지원’ 추진

기사승인 2020. 08. 06. 11: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남북협력기금으로 WFP 통한 지원사업 심의·의결
이인영
이인영 통일부 장관(왼쪽)이 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해 한화 119억 원에 달하는 대북 인도적 지원을 실시한다.

통일부는 6일 제316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를 열고 남북협력기금으로 세계식량계획(WFP)의 북한 영유아·여성 지원사업에 1천만 달러(약 119억 원)를 지원하는 안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통일부에 따르면 이번 지원은 WFP의 요청에 따른 것이다. 당초 지난 6월 의결이 추진됐으나 북한의 남북연락사무소 폭파 사건 등으로 남북 관계가 경색되면서 보류됐었다.

통일부는 “북한에서 가장 도움이 필요한 계층인 영유아와 여성의 인도적 상황 개선에 기여한다는 판단으로 지원키로 했다”면서 “앞으로 인도적 협력은 정치·군사적 상황과 무관하게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이번 사업 지원은 WFP가 북한 내 7세 미만 영유아와 여성의 삶의 질 개선을 목표로 북한과 합의해 추진하는 사업에 정부가 일정 부분 공여하는 형태로 진행된다. 북한 9개도 60개군 내 보육원·유치원 등의 영유아와 임산·수유부를 대상으로 영양강화식품 약 9천t을 지원하는 ‘영양지원사업’, 취로사업에 참가한 북한주민 2만 6천500명에게 옥수수·콩·식용유 3천600t을 제공하는 ‘식량자원’ 사업 등이다.

남북출입사무소와 철거 감시초소(GP) 등을 활용해 남북이 함께하는 문화교류 공간을 조성하는 ‘DMZ 평화통일문화공간 조성사업’도 추진된다. 올해부터 2022년까지 3년간 진행되며, 올해는 일부 건물을 박물관으로 리모델링하거나 철거 GP를 전시공간으로 꾸미는 등에 필요한 사업비 28억 9200만 원을 지원한다. 내년엔 32억 7000만 원, 2022년에는 137억 원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

통일부는 “DMZ 일대의 평화적 이용을 통해 남북간 민족동질성을 회복하고 접경지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