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상암동 임대비율 47%, 또 임대주택?”…‘정청래의 난’

“상암동 임대비율 47%, 또 임대주택?”…‘정청래의 난’

기사승인 2020. 08. 06. 17: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00806174734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지난 7월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회 문화콘텐츠포럼 창립총회에서 박수치고 있다./연합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3선·서울 마포을)이 정부가 상암동 일대에 공공주택 6200호를 짓겠다고 발표한 데 대해 “임대 비율 47%인 상암동에 또 임대주택을 지어야 하냐”고 반기를 들었다.

정 의원을 비롯해 우원식(서울 노원을), 김성환(노원병), 이소영(경기 의왕·과천) 등 여당 의원들이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해 내놓은 정부·여당의 주택공급 확대 계획에 반발하면서 논란이 예상된다. 주택 공급의 필요성을 강조했던 여당 의원들이 막상 자신의 지역구에 공공임대아파트가 들어오면 집값이 하락할 것을 우려해 반대한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특히 강성 친문(친문재인)인사로 꼽히는 정 의원이 정부 대책에 반기를 든 모양새가 되면서 일각에서는 ‘정청래의 난’이라는 표현이 나왔다. 정 의원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의원총회에서 한마디 했다. 주민들의 항의 목소리를 듣고 기사를 통해 알았다”면서 “마포구청장도 저도 아무것도 모른 채 발표되어 당황스럽다. 상암동 주민들의 항의가 빗발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상암동은 이미 임대비율이 47%에 이르고 있다”면서 “주민들과 마포구청, 지역구 국회의원과 단 한마디 사전 협의 없이 이렇게 일방적으로 발표하는 게 어디 있습니까? 이런 방식은 찬성하기 어렵다”고 반발했다. 그는 또 “곧 마포구청도 반대 의사를 표명한다고 한다”면서 “국토부가 일방적으로 발표하면 그냥 따라오라는 이런 방식은 크게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당 지도부에도 “현장의 반대 목소리를 잘 경청하고 대책을 고민하는 기구를 만들어야 한다”면서 “제가 문재인정부의 주택정책을 반대할 리 있겠습니까? 그러나 이런 방식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일부 친문 성향 지지자들은 당 홈페이지와 커뮤니티 등에 “당론이랑 다르면 민주당 왜 있어야 하냐면서요?” “공공임대주택이 혐오시설인가” “정부가 부동산 정책 발표한 날, 이기적 지역주의로 초치지 마라”면서 정 의원에 대한 비판 글을 올렸다.

같은 당 홍익표 의원은 6일 “정·우 의원의 (주장하는) 핵심 내용은 ‘소통이 없었다, 고밀도로 지었을 때 다른 부작용이 있다, 해소 방안이 있어야 된다’는 이야기”라면서 “이 문제에 대해서는 마포, 노원 현장과 소통 통해 대안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진화에 나섰다. 민주당도 부동산 대책 발표 후 불거진 잡음을 차단하기 위해 지난 5일 태스크포스(TF)를 중심으로 긴급 당·정·청 협의회를 열고 이견이 없음을 재확인했다. 개별적으로 반대 목소리를 냈던 의원들은 일단 로우키 기조로 선회했지만 갈등의 불씨는 여전히 남아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