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개혁 막는 윤석열 해임” vs “윤총장 지켜 법치 수호”

“검찰개혁 막는 윤석열 해임” vs “윤총장 지켜 법치 수호”

기사승인 2020. 08. 06. 17: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00806174927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3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신임검사 신고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윤 총장은 “부정부패와 권력형 비리를 외면하지 않고 당당히 맞서야 한다”고 말했다./연합
윤석열 검찰총장의 거취를 둘러싼 여야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윤 총장의 ‘독재 배격’이라는 발언을 문제 삼아 해임안을 제출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터져 나왔다. 설훈 최고위원이 공식 석상에서 윤 총장의 사퇴를 공개 요구한 데 이어 대권주자인 김두관 의원까지 가세해 윤 총장 때리기에 정점을 찍었다.

김 의원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윤 총장이 대통령을 향해 독재와 전체주의라고 공격했으니 더 이상 망설일 필요가 없다”면서 “윤 총장 해임안을 제출해 국가의 기강과 헌정질서를 바로잡고 검찰을 바로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윤 총장을 향해 “검찰개혁에 반기를 들고, 정부·여당 인사에게는 가차 없이 칼을 휘두르면서도, 야당 인사와 부하직원 범죄는 감싸주기에 급급한 사람, 이런 위인을 더 이상 검찰총장이라고 할 수 없다”고 맹비난했다.

다만 윤 총장 때리기가 고조될수록 도리어 정치적 영향력을 키워줄 수 있다는 점에서 언급을 자제하자는 신중론도 제기된다.

홍익표 민주당 의원은 6일 라디오에서 “검찰총장을 정치권의 중심으로 끌어들이면 안 된다”고 했다. 홍 의원은 윤 총장 발언에 대해 “결국 평등을 무시하고 자유만 강조한 정치 세력에 대해 경고를 한 것”이라면서 “전체주의와 독재가 통합당이 쓰는 용어니까 우리 당 의원들이 잘못된 것이라고 했지만 자세히 보니까 윤 총장의 발언은 문제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반면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은 “권력이 총동원돼 윤 총장을 압박하고 있다”면서 윤 총장 지키기에 나섰다. 하태경 통합당 의원은 6일 SNS에 윤 총장 발언에 대해 “법치주의 수호의 책임자로서 너무나 상식적이고 당연한 이야기”라면서 “지금 공작정치 자행하는 사람은 윤 총장이 아니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라고 각을 세웠다.

하 의원은 민주당 의원들이 윤 총장 해임을 주장한데 대해서는 “도둑이 제 발 저리는 격”이라면서 “민주주의 지키려면 윤 총장이 아닌 공작정치의 대모 추 장관에게 사퇴 요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근식 통합당 송파병 당협위원장은 이날 “(민주당이) 조국사태 이후 눈엣가시인 윤 총장을 찍어내려고 권언공작 함정을 팠는데 결국 실패했다”면서 “공작으로 찍어내기가 실패했으니 이젠 힘으로 윤 총장 쫓아내기에 벌떼처럼 나섰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1979년 유신독재 말기에 눈엣가시인 김영삼 전 대통령을 힘으로 쫓아낸 YS 제명사태가 결국 어떤 종말을 가져왔는지 역사의 교훈을 곱씹어보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