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넥슨 2Q 영업익, 전년比 106% 증가한 3025억원

넥슨 2Q 영업익, 전년比 106% 증가한 3025억원

기사승인 2020. 08. 06. 15: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0년 2분기 및 상반기 실적발표 요약 테이블
넥슨 2020년 2분기 및 상반기 실적발표 요약 테이블/제공=넥슨
넥슨이 2분기 사상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이로써 상반기 누적 매출은 1조 6674억원(1472억엔)으로 반기 기준 최대치를 기록했다.

넥슨(NEXON)은 6일 도쿄증권거래소를 통해 2020년 2분기 연결 실적을 발표했다. 넥슨의 2분기 매출은 7301억원(645억엔), 영업이익은 3025억원(267억엔)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0%, 106% 증가한 것으로, 시장 전망치를 상회했다.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3% 증가한 2238억원(198억엔)이었다.

이 같은 실적은 ‘메이플스토리’ ‘던전앤파이터’ ‘서든어택’ 등 주요 스테디셀러 PC 게임들과 ‘V4’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 등 모바일 게임들의 동반 흥행에 힘 입은 결과다.

넥슨의 국내 지역 2분기 매출은 371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9% 증가했다. 플랫폼 별로도 △PC 온라인 부문 매출 2533억원, 전년 동기 대비 62% 증가 △모바일 부문 매출 1182억원, 전년 동기 대비 88%의 성장률을 보였다.

올해로 17주년을 맞이한 ‘메이플스토리’는 가정의 달 이벤트’ 등을 통해 국내 지역에서 전년 동기 대비 151% 성장했으며, 북미·유럽 지역과 아시아·남미 지역에서 각각 173%, 217%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또 다른 IP ‘던전앤파이터’와 ‘서든어택’ 역시 한국 지역에서 각각 전년 동기 대비 49%, 103% 성장세를 보이며 2분기 호실적에 힘을 보탰다.

V4의 안착과 신작의 흥행으로 넥슨의 2분기 모바일 게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4% 올랐으며, 4분기 연속 상승했다.

넥슨 측은 지난해 국내 출시한 ‘V4’가 장기 흥행 체제를 구축한 가운데, 모바일 게임 신작들의 연이은 성공도 돋보였다는 분석이다.

지난 5월 글로벌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는 출시 후 두 달 만에 글로벌 누적 이용자 수가 1500만 명을 넘어섰다.

또 지난 7월 15일 국내 서비스를 시작한 모바일 MMORPG 신작 ‘바람의 나라: 연’은 출시 직후 모바일 게임 매출 순위 최상위권에 올랐다.

또한 오는 12일 중국에서 사전 등록자 수 약 6000만명을 기록한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의 중국 서비스가 시작되는 등 3분기에도 신작을 통한 성장을 이어갈 계획이다.

넥슨은 모바일 신작들의 연 이은 흥행과 ‘던전앤파이터 모바일’ 정식 출시 등으로 올 3분기 매출 전망치를 전년 동기 대비 최대 63%, 영업이익은 최대 53%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 밖에 넥슨은 개발 중인 ‘카트라이더: 드리프트’ 등을 통해 글로벌 게임 시장에서도 한 단계 도약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카트라이더: 드리프트는 카트라이더 IP를 활용해 콘솔과 PC의 크로스 플레이를 지원하는 멀티 플랫폼이다.

오웬 마호니 넥슨(일본법인) 대표이사는 이번 실적에 대해 “선택과 집중을 기반으로 주요한 IP들에 적극적인 투자와 리소스를 투입한 결과 올해 상반기 호실적을 거둘 수 있었다”며 “기록적인 성과를 기반으로 재무구조가 더욱 건실해진만큼 하반기에도 양적·질적 성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