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군남댐 현장 점검…수해 이재민 위로

문재인 대통령, 군남댐 현장 점검…수해 이재민 위로

기사승인 2020. 08. 06. 19: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 대통령, '이재민 위로'
문재인 대통령이 6일 경기도 파주시 한 초등학교에 마련된 이재민 임시주거시설을 방문해 주민들을 위로하고 있다.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경기 연천과 파주의 집중호우 피해 현장을 찾아 상황을 점검하고 이재민들을 위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이진석 국정상황실장, 김광철 연천군수 등과 연천 군남댐을 방문해 현장 관계자로부터 수위조절 상황과 대응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 문 대통령은 주민들의 수해 피해가 없도록 관계기관과 지자체가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현장 관계자가 “북한의 황강댐이 갑자기 붕괴해도 최악의 경우까지 검토해놓아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보고하자 “북측에서 방류 사실을 미리 알려준다면 군남댐 수량 관리에 큰 도움이 될텐데 현재는 그게 지금 아쉽게도 안 되고 있는 상황이다. 남북 간에 합의가 있었는데 현재 제대로 잘 이행이 되지 않고 있는 상태”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현장 관계자에게 “그렇다 하더라도 우리가 북측 지역의 강우량이든지 강우시간대라든지 이런 부분은 대체적으로 좀 파악을 할 수 있지 않느냐, 북쪽에서도 폭우가 내리게 되면 황강댐을 방류하게 될 것이다라는 사실도 우리가 예측할 수 있지 않느냐”고 물으며 “관계 기관들과 잘 협력해서 사전에 잘 판단하고, 적절하게 군남댐 수문을 열어 수위를 조절하는 한편 하류 쪽에도 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연천군이나 파주시, 경기도와 잘 협력해 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약 20분간 군남댐 상황을 점검한 뒤 파주의 이재민이 머무르는 한 초등학교로 이동해 주민들과 자원봉사자들을 격려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