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학도 “폭우 피해 中企 다각도 지원으로 조기 경영 정상화 뒷받침”

김학도 “폭우 피해 中企 다각도 지원으로 조기 경영 정상화 뒷받침”

기사승인 2020. 08. 07. 11: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 충청권 집중호우 수해 중소기업 현장 방문
1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가운데)이 7일 충북 음성 태성스틸 수해 복구현장을 찾아 회사 관계자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제공=중진공
김학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은 7일 충청권 집중호우 수해 중소기업 현장을 찾아 신속한 피해 복구와 경영 정상화를 위한 지원을 약속했다.

충북 음성군에 소재한 태성스틸은 이음쇠 이형관 등 강관제조업을 영위하는 기업이다. 최근 연이어진 많은 비로 인근에서 산사태가 발생했고, 야산에서 내려온 토사가 공장 일부를 덮쳐 공장과 설비 등에서 7억원 상당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김학도 이사장은 “계속되는 폭우, 태풍에 대비해 2차 피해를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중진공은 현장 긴급지원 전문가 앰뷸런스맨과 패스트 트랙 제도를 적극 활용해 신속하게 피해복구 자금을 지원하고, 다각도의 지원을 통해 조기 경영 정상화를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중진공은 중소벤처기업부, 유관기관들과 비상지원 체계를 갖추고 재해지원 대책반을 가동하고 있다.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기업은 해당 지방자치단체에서 재해확인증을 발급받아 중진공에 제출하면 피해복구에 필요한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 받을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