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두관 “윤석열 끌어내리겠다…추미애 징계위 열어달라”

김두관 “윤석열 끌어내리겠다…추미애 징계위 열어달라”

기사승인 2020. 08. 07. 16: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두관 당선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윤석열 검찰총장 해임결의안을 준비할테니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징계위원회를 열어달라”고 공식 요구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개혁을 관철시키기 위해 피흘릴 각오를 하고 앞장서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정치적으로는 독립했지만 중립을 잃어버린 윤석열 검찰은 해체 수준의 개혁을 해야 하고, 가장 먼저 윤 총장 해임부터 추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앞서 윤 총장이 지난 3일 열린 신임 검사 신고식에서 “검사는 언제나 헌법 가치를 지킨다는 엄숙한 마음 자세를 가져야 한다”면서 “우리 헌법의 핵심 가치인 자유민주주의는 평등을 무시하고 자유만 중시하는 것이 아닌, 민주주의라는 허울을 쓰고 있는 독재와 전체주의를 배격하는 진짜 민주주의를 말하는 것”이라고 발언한 부분을 문제삼았다.

김 의원은 “윤 총장의 연설문은 사실상 정치 출사표” 라면서 “그런 사람을 검찰총장 자리에 그대로 두는 건 국회가 역할을 방기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윤 총장은) 국민이 뽑은 정부를 독재와 전체주의라고 공격했다”며 “지난 1년간 정치적 중립은 내다버렸고 정치적 편향은 유래를 찾기가 힘들 정도였다”고 덧붙였다.

뿐만 아니라 “검찰개혁을 추진했다는 이유로 온갖 비열한 수단을 동원해 전직 대통령(노무현 대통령)을 죽음의 길로 가게 만들었던 만행이 계속되게 할 수 없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반면 삼성 이재용은 기소유예 처분한다는 소식이 들리고 나경원 수사는 지지부진하고, 언론사 사주 비리에 득달같이 압수수색 영장을 발주했다는 소식은 들은 적도 없다”며 “여기에 윤 총장 장모, 배우자 등 최측근 범죄는 애써 모른 척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지난 1년 우리 국민들은 통제받지 않는 검찰권력을 그대로 두면 나라가 어디로 가는지 충분히 학습했다”며 “노골적으로 특정 정치세력의 보호자를 자처한 정치검찰을 그대로 둘 수 없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