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추미애, 검찰 인사 논란에 “묵묵히 일하는 검사들 격려하고자”

추미애, 검찰 인사 논란에 “묵묵히 일하는 검사들 격려하고자”

기사승인 2020. 08. 08. 10: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추미애 SNS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검찰 고위간부 인사에 대해 "묵묵히 일하는 대다수의 검사들에게 희망을 격려를 드리고자 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8일 추미애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인사가 만사! 맞다"라며 "이제 검찰에서 '누구누구의 사단이다'라는 말은 사라져야 한다. 애초 특정 라인·특정 사단 같은 것이 잘못된 것"이라고 적었다.

이어 "특정 학맥이나 줄 잘 잡아야 출세한다는 것도 사라져야 한다"면서 "언론이 점치지 않은 의외의 인사가 관점이 아니라 묵묵히 전문성을 닦고 상하의 신망을 쌓은 분들이 발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추 장관은 이번 승진 인사 원칙에 대해 "검찰 개혁 의지를 펼칠 수 있는 인사여야 하고, 검찰 내 요직을 독식해온 특수 공안통에서 형사공판부 중용으로 조직 내 균형을 맞춰야 했다. 출신 지역을 골고루 안배하고, 우수 여성 검사에게도 지속적으로 승진 기회를 준다는 원칙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의 메시지를 놓고는 "앞으로도 아무런 줄이 없어도 묵묵히 일하는 대다수의 검사들에게 희망과 격려를 드리고자 하는 것"이라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