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진중권 “이 나라 위선의 지존은 조국 아닌 문재인”

진중권 “이 나라 위선의 지존은 조국 아닌 문재인”

기사승인 2020. 08. 08. 19: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진중권 페이스북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찰 고위급 인사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이 나라 위선의 지존은 조국이 아니라 따로 있는지도 모른다"고 밝혔다.

8일 진중권 전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의 위선'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문 대통령이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 당시 '살아있는 권력에도 엄정한 자세로 임해달라'고 당부했던 기사를 공유했다.

진 전 교수는 "추미애 '사단'이 검찰을 완전히 장악했다. (이번 검찰 인사로) 권력 비리에 칼을 댈 사람들이 사라졌으니 이제 마음 놓고 썩어 문드러질 것"이라며 "대한민국 검찰이 졸지에 모자라는 실력을 충성으로 메꾸는 기회주의자들의 조직으로 바뀌었다. '너도 검사냐'는 소리를 듣던 자들이 검찰의 요직을 차지했다. 어처구니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게 문재인표 검찰개혁의 실체"라며 "(기사 영상에서) 윤석열 총장을 임명하며 문재인이 하는 말 들어보라. 순진하게 저 말을 믿은 이들은 전원 학살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세상에는 낯빛 하나 안 바뀌고 거짓말하는 능력을 가진 사람들이 있나 보다"라며 "어쩌면 조국 사태가 그냥 일어난 게 아닐지도 모른다"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