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건강 먹거리·지역경제 살리는 ‘로컬푸드·푸드플랜’

건강 먹거리·지역경제 살리는 ‘로컬푸드·푸드플랜’

기사승인 2020. 08. 11.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회적농업 등 활성화 정책 확산
로컬푸드 직매장 7년간 10배로
지자체 49곳에 지역 푸드플랜
중소농 안정적 판로 확대 지원하고 로컬푸드 구매·체험하는 매장 운영
유통비 절감·먹거리 안심구매 기대
Print
Print
자유무역협정(FTA) 이후 농업분야 전반에 걸쳐 기존 틀을 벗어난 과감하고 신선한 정책이 확산 중이다.

대표적으로 농림축산식품부의 로컬푸드 및 지역 푸드플랜 활성화 정책이다. 특히 농식품부는 로컬푸드 및 지역 푸드플랜 활성화를 통해 지역경제·사회적농업 활성화 그리고 건강한 먹거리 공급체계 구축 등의 목표 달성에 나서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로컬푸드는 장거리 수송 및 다단계 유통과정을 거치지 않은 지역에서 생산된 농식품을 일컫는다.

10일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지역’의 범위를 물리적 거리나 행정구역으로 제한하기 보다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며 보다 가까운 지역에서 생산된 농식품”이라고 설명했다.

지역 푸드플랜은 지역 내 생산-소비 연계 강화, 취약계층 영양 개선 등 먹거리 복지, 농산물 안전관리 및 환경부담 완화 등을 포함한 지역단위 먹거리 선순환 종합전략이다.

농식품부는 로컬푸드 및 지역 푸드플랜으로 △공공급식 중심 국산농산물의 안정적 수요기반 구축 △생산자는 수취가격 상승 및 유통비용 절감 △소비자는 신선하고 안전한 먹거리를 적정가격에 안심하고 구매 가능 등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먹거리 복지, 환경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 로컬푸드에 관련해 다양한 사회적경제 활동을 촉진할 수 있을 것”이라며 “생산자 소득 증가 및 일자리 창출에 따른 소비지출 증가 등 지역경제 선순환 효과 발생도 예상된다”고 말했다.

농식품부는 로컬푸드 및 지역 푸드플랜 활성화를 위해 각종 지원대책을 수립, 추진 중이다.

이로 인해 지자체를 중심으로 로컬푸드 직매장과 지역 푸드플랜 추진이 증가 추세다.

우선 로컬푸드 직매장은 2013년 32개소에서 2019년 469개소로 7년 새 10배 넘게 증가했고, 지역 푸드플랜 추진 지자체는 2017년 4곳에서 2019년 49곳으로 늘었다.

국방부, 농협중앙회와 손잡고 중소농의 안정적 판로 확대에도 나서고 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군 급식 발전 및 장병 식생활교육 확대’ 업무협약으로 군 급식 조리병 조리역량 강화 및 국내산·지역산 식자료 소비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농식품부는 2013년부터 유통구조 개선 및 건전한 경쟁 촉진으로 효율적인 유통환경 조성을 위해 로컬푸드 직매장 설치·운영 등을 지원하고 있다.

우수 직매장을 활용한 현장교육 기회 제공, 직거래 현장컨설팅, 경영활성화 지원, 우수 사업자 인증 등이 대표적이다.

향후 농식품부는 지역 푸드플랜을 기반으로 시민사회·지자체 중심의 로컬푸드 가치를 지속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다.

이를 통해 2022년까지 지역 푸드플랜 추진 지자체를 100곳으로 늘린다는 복안이다.

푸드플랜 추진 지자체를 중심으로 공공급식 조례 제정 및 공공급식지원센터 설치 등을 통해 로컬푸드 공급을 지속 확대하겠다는 게 농식품부의 의지다.

아울러 기존 로컬푸드직매장과 산지 중심의 직매장에서 광역시와 인근 산지 지자체를 연계한 ‘대도시형 직매장’과 로컬푸드 구매·체험·문화활동 가능한 ‘로컬푸드 복합문화센터’ 등 소비자 중심 직매장을 확대할 방침이다.

궁극적으로는 사회적농장의 직매장 입점 지원 등 사회적농업과의 연계를 강화하겠다는 게 농식품부의 목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