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제주항공, 유상증자 발행가액 1만2400원 확정

제주항공, 유상증자 발행가액 1만2400원 확정

기사승인 2020. 08. 10. 11: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200810_114150090
제주항공은 유상증자 신주 발행가액을 1만2400원으로 확정했다고 10일 공시했다. 지난 5월 유상증자를 결정할 당시 예상한 발행가액 1만4000원보다 11.4% 축소된 금액이다. 코로나19의 여파로 실적이 부진하며 주가가 떨어진 여파다.

이로써 제주항공이 유상증자로 마련할 수 있는 현금은 1506억원이다. 제주항공은 채무상환자금으로 1178억원을 투입하고, 나머지 328억원은 운영자금으로 쓸 계획이다.

발행예정 주식 수는 총 1214만2857주 규모로, 우리사주조합과 구주주(신주인수권증서 보유자)가 우선 청약하고, 미달될 경우 일반공모 청약을 진행하는 방식으로 청약을 받는다.

우리사주조합원 우선배정비율은 20% 정도이며, 청약예정일은 12일이다. 구주주는 12일과 13일 양일간 청약을 받는다.

최대 주주인 AK홀딩스는 지난 6월 724억원을 투입해 배정물량 100%(554만5902주)를 소화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지분율은 종전 56.94%에서 53.39%로 소폭 낮아진다.

2대주주 제주도는 총 40억원을 넣어 30만6514주만 확보하기로 했다.

납기일은 오는 21일까지이며, 신주 상장예정일은 9월3일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