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탈원전 후유증’ 한전기술, 실적 하락세 뚜렷… “탈출구도 안보인다”

‘탈원전 후유증’ 한전기술, 실적 하락세 뚜렷… “탈출구도 안보인다”

기사승인 2020. 08. 11.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매출액, 2012년 7856억→지난해 4483억 '반 토막'
해외 원전 등 신규 대형 프로젝트 수주 가능성 '보수적'
전력회사·발전회사 인수…선제적 구조조정 필요성 대두
한전기술
한국전력기술 본사 전경./제공= 한국전력기술
에너지전환 정책에 직격탄을 맞은 한국전력기술의 실적 악화 추세가 뚜렷해지고 있다. 정부는 60년에 걸쳐 단계적으로 탈원전 정책이 진행된다고 항변하지만, 원전 산업 생태계의 앞단에 위치한 한전기술이 수렁에 빠진 모양새다. 한전기술은 국내 유일 원전 설계 전문회사로, 탈원전 정책에 따른 대형 프로젝트 감소로 인해 경영위기에 맞닥뜨린 상태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한전기술은 올해 2분기 55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한전기술은 신규 사업 수주 부진과 추진 지연 등으로 인해 영업이익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48억원의 분기 적자를 낸 지난해 3분기 실적에 대해서도 국내외 사업 수주 지연을 주요 원인으로 꼽았다.

국내 원전 산업은 설계부터 건설, 운영까지 선행주기(front-cycle)에 집중해왔다. 정부의 급작스런 탈원전 정책으로 원전 건설 사업이 침체됨에 따라 국내 원전 산업계는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는 구조다. 특히 신규 원전 백지화로 인해 원전 설계 일감부터 마르면서 한전기술이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한전기술의 매출 동향을 살펴보면 에너지전환 정책 여파로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2012년 7856억원에 달한 매출액은 지난해 4483억원으로 절반 가까이 쪼그라들었다. 같은 기간 원자력 사업부문 매출 역시 4560억원에서 2770억원으로 약 40% 줄었다.

한전기술 관계자는 “에너지전환 정책에 따른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며 “실적 개선을 위한 노력을 하고 있지만, 반등이 쉽지 않다”고 밝혔다.

정부가 국내 신규 원전 백지화를 선언한 상황에서 해외 원전 수주가 실적 개선을 위한 유일한 해법으로 거론되고 있다. 하지만 사업 속도가 가장 빠른 체코 원전 프로젝트도 2022년 최종 사업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정혜정 KB증권 연구원은 “기존의 국내외 원전·석탄화력발전소 설계 용역이 막바지에 다다랐다”며 “한전기술에 가장 필요한 것은 빈자리를 채울 수 있는 대규모 신규 프로젝트 수주”라고 지적했다. 이어 “신규 대형 프로젝트 수주 가능성은 아직 보수적으로 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탈원전·탈석탄 정책으로 국내 신규 프로젝트를 기대하기 어려워짐에 따라 구조조정의 필요성에 대한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한국전력이나 발전자회사가 한전기술을 사업부문별로 인수하는 방안 등이 떠오른다. 일례로 프랑스전력공사(EDF)가 원전 설계회사인 아레바(AREVA)를 인수한 바 있다.

정동욱 중앙대 에너지시스템공학과 교수는 “한전기술이 발전사로부터 수주한 프로젝트에서 발생하는 매출은 분기마다 차이가 발생할 수 있다. 분기가 아닌 연간 실적을 봐야 한다”라면서도 “한전기술 사업 핵심은 원전·화력발전 설계 엔지니어링으로, 두 분야 모두 전망이 어두운 상황에서 장기적으로 적자 발생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이어 “전력회사나 발전회사가 한전기술을 인수하는 등 선제적 구조조정이 필요하다”며 “엔지니어링 서비스로의 사업 전환도 속도를 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