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손태승 회장의 ‘우리 사랑’, 빛 볼까… 올해 4번째 자사주 매입

손태승 회장의 ‘우리 사랑’, 빛 볼까… 올해 4번째 자사주 매입

기사승인 2020. 08. 10. 18: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손태승 회장 등 우리금융 경영진 자사주 8만5000주 매입
손 회장 올해 네 번째 자사주 5000주 추가 매입해 총 8만3127주 보유
손태승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사진>이 상반기 실적발표 직후 자사주를 매입하며 하반기 수익성 회복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올해 네 번의 자사주 매입을 통해 총 2만주를 추가로 사들인 손 회장의 ‘우리 사랑’이 하반기 주가 반등 등 빛을 볼지 업계가 주목하고 있다.

10일 우리금융그룹에 따르면 지난주 손 회장 등 그룹 경영진은 우리금융지주 주식 8만5000주를 8430원에 장내 매수했다. 손 회장의 자사주 매입은 올해 들어 네 번째로, 이번에 5000주를 추가하면서 보유 자사주가 8만3127주로 늘었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지난달 말 상반기 실적발표 직후 자사주 매입을 통해 그룹 전 경영진이 하반기 수익성 회복에 대한 자신감을 비롯해, 책임경영 강화와 주주가치 제고 의지 등을 시장에 표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리금융은 상반기 실적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불확실성 제거를 위한 선제적으로 비용을 반영했지만 양호한 건전성 지표를 유지하며 펀더멘탈 훼손 우려를 불식시켰다고 평가했다

앞서 손 회장은 1월 6일(1만1455원)과 3월 6일(9555원), 4월 10일(7588원) 등 3차례에 걸쳐 각각 5000주씩 매입했다. 세 번째 자사주 매입건도 지난해 실적이 발표된 직후 이뤄졌다. 우리금융그룹은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저금리 기조와 금융시장 불확실성으로 인해 전년 동기보다 줄어든 6605억원의 상반기 순이익을 기록했다.

손 회장의 지속된 자사주 매입은 하반기 실적 개선에 대한 자신감과 함께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노력으로 풀이된다. 현재 우리금융 주가는 저점을 맴돌고 있다. 주가는 지난해 9월 16일 1만2800원으로 최고가를 기록한 뒤 코로나19 여파로 지난 3월 20일 6320원까지 떨어졌다. 우리금융지주 주가는 이날 종가 기준 8890원을 나타냈다.

한편 이날 권광석 우리은행장도 5000주를 사들였다. 다른 주요 자회사 대표와 우리금융지주·우리은행 임원 41명도 자사주 매입에 참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