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화시스템, 2분기 영업익 전년比 22% 감소...“하반기 방산·ICT 수주 집중”

한화시스템, 2분기 영업익 전년比 22% 감소...“하반기 방산·ICT 수주 집중”

기사승인 2020. 08. 10. 17: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매출액 3231억원·영업익 182억원
연간 실적 전년 대비 개선 기대
에어택시 등 신사업 지속 투자
한화시스템_실적
한화시스템 실적 추이./제공=한화시스템
한화시스템의 올해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18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2.4% 감소했다. 방산 부문 매출 감소와 정보통신기술(ICT) 부문 투자비가 증가한 탓이다. 다만 방산과 ICT 부문의 주요 수주가 하반기에 집중돼 있어 연간 실적은 전년 대비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화시스템은 에어택시 등 신사업에 대한 투자도 지속하는 등 미래 사업 발굴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10일 한화시스템에 따르면 같은 기간 매출액은 3231억원, 순이익은 130억원을 기록해 각 전년 대비 18%, 52.5% 줄었다. 2분기 실적 감소의 주된 요인은 방산 부문의 매출 감소다. 2분기 방산 부문 실적을 살펴보면 매출액 1846억원, 영업이익 62억원이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 34.1%, 22.5% 줄어든 수치다.

한화시스템 관계자는 “2분기 실적은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으나, 올해 매출 및 손익은 전년 수준 이상으로 예측된다”고 전했다.

방산 부문 대규모 프로젝트인 전술정보통신체계(TICN) 3차 양산 시기는 올해 4분기로 확정됐다. 이 프로젝트의 매출 규모는 1200억원이다. 지난해에는 TICN 2차 양산이 2분기에 진행돼 2분기 실적에 반영된 바 있다. 이 외에도 하반기에는 방산 부문 피아식별장비(IFF) 사업 1000억원, 정비 사업 1600억원 수준의 프로젝트가 예정돼 있다. 최근 한화시스템이 방위사업청과 체결한 K1A1 전차 조준경 사업 규모 213억원 중 약 10%도 올해 하반기 매출에 반영될 전망이다.

2분기 ICT 부문 매출액은 전년 대비 21.6% 증가한 1385억원을 달성했다. 영업이익은 120억원으로 전년 대비 22.6% 줄었다. 하반기 ICT 부문은 국방 시스템 통합(SI), 차세대 보험 코어 솔루션, 태양광 에너지저장장치(ESS) 설치 사업 등이 확대되며 매출이 오를 것으로 보인다.

에어택시와 위성통신 안테나 등 신사업은 부문별 실적을 발표하지 않았지만, 아직 손실 단계인 것으로 알려졌다. 2분기에는 지분 투자 회사인 미국 오버에어사의 지분 손실이 발생했다. 오버에어는 미국의 개인비행체(PAV) 개발 회사로 한화시스템은 오버에어 지분 30%를 보유하고 있다.

한화시스템은 지난해 에어택시 시장 진출을 발표한 뒤 연구개발 등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 에어택시란 ‘도심 하늘길을 나는 택시’로, 수직 이착륙 기체를 활용한 항공 이동서비스를 뜻한다. 한화시스템은 오버에어와 함께 에어택시 기체인 ‘버터플라이’도 개발하고 있다.

한화시스템 관계자는 “에어택시 사업과 위성통신 안테나 등 신사업의 손익분기점 목표 시점은 개발시작 단계라 밝히기 어렵다”고 전했다. 이어 “2분기 발생한 오버에어 지분 손실은 매출이 없는 상태에서 운영하면서, 공정가치 잠정평가를 받아 손실이 발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