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규확진 34명 중 지역발생 23명…수도권 교회발 ‘n차 감염’ 비상

신규확진 34명 중 지역발생 23명…수도권 교회발 ‘n차 감염’ 비상

기사승인 2020. 08. 11. 10: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200811_104543907
시민들이 우산과 마스크를 쓴 채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연합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가 지속하면서 11일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30명대로 올라섰다. 경기 고양시 교회 2곳의 집단감염이 어린이집과 남대문 시장 등으로 번진 가운데 김포시의 또 다른 교회와 부산에서도 감염자가 무더기로 나온 탓이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보다 34명 늘어난 1만4660명이라고 밝혔다.

새로 확진된 34명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23명, 해외유입이 11명이다. 지역발생 23명의 경우 부산 9명, 경기 7명, 서울 6명, 충남 1명이다.

해외유입 확진자 11명 가운데 3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에서 발견됐다. 나머지 8명은 경기(6명), 충남·전북(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의 국적을 살펴보면 외국인 9명, 내국인 2명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들이 들어온 국가를 살펴보면 미국이 5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카자흐스탄 3명이다. 이 밖에 필리핀, 몰도바, 알제리발(發) 확진자가 1명씩이다.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해제된 환자는 1만3729명으로 전날보다 71명 늘었다. 사망자는 나오지 않아 누적 305명을 유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