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집창촌 정화하겠다” 성매매업소 부순 20대 입건

“집창촌 정화하겠다” 성매매업소 부순 20대 입건

기사승인 2020. 08. 11. 20: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 영등포경찰서 전경
서울 영등포경찰서 전경./아시아투데이DB
집창촌을 정화하겠다며 둔기로 성매매업소의 유리창을 깨부순 20대가 경찰에 체포됐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11일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A씨(26)를 현장에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10시10분께 영등포역 인근 성매매 집결지를 찾아가 업소 5곳의 유리창을 야구방망이로 깨트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출동 당시 시민들이 현장에서 남성을 이미 붙잡은 상태였다”며 “다친 사람은 없다”고 말했다.

해당 남성은 집창촌을 정화하겠다며 난동을 부린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