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지분형 분양주택 ‘연리지홈’으로 내 집 마련”

“지분형 분양주택 ‘연리지홈’으로 내 집 마련”

기사승인 2020. 08. 12.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H공사 생애주기별 주택 브랜드 공개
2030 청년주택 청신호 이어 창업지원 도전숙 에이블랩
3040 내집 마련 위한 지분형 분양주택 '연리지홈'
5060 연금형 주택 '누리재'
연리지 발표 김세용
부와 서울시가 발표한 ‘8.4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방안’을 통해 발표한 ‘지분적립형 분양주택’의 브랜드가 12일 공개됐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통해 ‘지분적립형 분양주택’의 브랜드를 ‘연리지홈’으로 정했다고 밝혔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이 ‘지분적립형 분양주택’ 등 생애주기별 주택 브랜드에 대한 설명을 하고 있다./@박지숙 기자
정부와 서울시의 ‘8.4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방안’을 통해 발표한 ‘지분적립형 분양주택’의 브랜드가 12일 공개됐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통해 ‘지분적립형 분양주택’의 브랜드를 ‘연리지홈’으로 정했다고 밝혔다.

특히 SH공사는 ‘지분적립형 분양주택’ 외에도 2030을 위한 청년창원 지원 ‘도전숙’, 5060의 안정적 노후생활을 보장하는 연금형 주택 등에 대해서도 새롭게 주택 브랜드 명칭을 공개했다.

먼저 지분적립형 분양주택은 뿌리가 다른 나뭇가지가 서로 엉켜 마치 한나무처럼 자라는 연리지나무의 의미를 담아 ’연리지홈‘으로 정했다. 지분적립형 분양주택은 분양가의 20~40%로 내집 마련 후 20~30년간 지분을 추가로 취득하는 새로운 공공분양 제도로 시민과 공공이 함께 내집 마련의 꿈을 키운다는 의미를 담았다고 SH공사는 설명했다.

SH공사는 자금력이 부족한 3040세대 실수요자의 주택수요 충족과 ‘로또분양’ 예방에 적합한 모델로 특히 ’연리지홈‘은 최근 급증한 30대의 주택 ‘패닉바잉’ 현상을 진정시킬 수 있는 실효성 있는 대책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시와 SH공사는 저이용 유휴부지 및 공공시설 복합화사업 등 신규사업 대상지에 2028년까지 약 1만7000가구의 ’연리지홈‘을 공급할 계획이다.

또 5060 장년층의 안정적 노후생활을 보장하는 연금형 소규모주택정비사업을 ’누리재‘로 브랜드화 했다.

연금형 소규모주택정비사업 ’누리재‘는 ‘저층주거지 재생을 위한 자율주택정비사업’과 ‘고령사회 주거자산기반 노후소득보장’을 결합한 모델로써 사업에 참여하는 60세 이상 집주인이 원할 경우 기존주택을 공공에 매각하고, 해당 부지에 건설되는 공공임대주택에 재정착하면서 매각대금에 이자를 더해 10~30년 동안 연금처럼 분할 수령할 수 있다.

SH공사는 누리재의 의미에 대해 열심히 살아온 인생, 어깨의 짐은 내려놓고 편안하게 누리며 살아가는 집을 뜻한다고 설명했다.

연리지홈1
서울시와 SH공사가 함께 연구한 공공분양 방식 모델인 지분적립형 분양주택의 브랜드 ‘연리지 홈’/제공=SH공사
열정과 도전정신으로 창업에 도전하는 2030세대를 위한 창업지원주택인 도전숙 ‘에이블랩(ablab)’도 공개했다. 청년들의 창업도전을 지원하기 위한 기존의 도전숙을 한단계 업그레이드 한 도전숙 시즌2다. ’Able Lab‘의 줄임말로 청년들의 무한 가능성을 의미한다.

도전숙은 창업을 꿈꾸는 청년들이 주거와 사무 공간으로 사용할 수 있는 임대주택으로 ‘도전하는 사람들의 숙소’라는 뜻이며, 1인 창조기업 및 예비창업자를 위한 직주일체형 창업지원주택이다. SH공사는 2014년 성북구를 시작으로 현재는 은평구, 성동구, 서대문구 등 총 10개 자치구에 563호의 도전숙을 조성했으며 입주자는 최장 6년까지 거주하며 다른 창업가들과 함께모여 협업을 하며 자신들의 꿈을 펼쳐나가고 있다. 도전숙 시즌2 ’에이블랩(ablab)‘에는 △캠퍼스타운 인근 창업 클러스터 조성 △자치구-대학-SH 3각 협력강화 △건설형 도전숙 사업참여 그리고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한 신규 평면개발 등이 포함될 계획이다.

특히, 제1호 ’에이블랩(ablab)‘공급을 위해 노원구와 서울과학기술대학교와 지난 7월 업무협약을 체결go 캠퍼스 일대에 에이블랩(ablab)과 도전선을 집적하고, 공공 부문과 대학이 협력하여 창업밸리를 조성하는 ‘창업 클러스터 조성사업 모델’을 구축 중에 있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2030은 ’청신호‘주택에 살며 ‘에이블랩’에서 창업의 꿈을 펼치고, 3040은 ’연리지홈‘에서 내 집 마련 꿈을 이루고 5060은 ’누리재‘에서 안정된 노후생활을 보내는 행복한 서울을 희망해 본다”며 “SH공사는 앞으로도 다양한 공공주택 모델 구축은 물론 8.4부동산 대책을 성공적으로 이행할수 있도록 서울시·정부와 힘을 모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