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호승 경제수석 “서울 집값 상승률 안정세…정책 효과 조만간 확인 가능할 것”

이호승 경제수석 “서울 집값 상승률 안정세…정책 효과 조만간 확인 가능할 것”

기사승인 2020. 08. 12. 15: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확대경제장관회의 참석한 이호승 경제수석
이호승 경제수석. / 연합뉴스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은 12일 정부의 부동산 대책과 관련해 “조만간 시장 안정 효과를 더 확실하게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수석은 이날 CBS 라디오에 출연해 “부동산 시장 안정은 반드시 이뤄질 것이고, 그런 쪽으로 정부 노력도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수석은 집값 상승세에 대해 “7월 10일 세제 강화 대책 발표 후 서울의 주택가격 상승률은 0.11%에서 0.04% 수준으로 하향 안정되는 흐름을 보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이런 하향 안정 흐름이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최근 전셋값 상승에 대해선 “2년에 2년을 더해 계약을 갱신하고, 계약 갱신 시 5%로 임대료를 제한하는 제도 도입으로 신규 계약자에 영향이 일부 미치고 있다”면서도 “과거 경험으로 볼 때 전셋값도 안정세를 회복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언급한 부동산 시장 감독기구 설치 방안에 대해서도 이 수석은 “부동산 시장 감독기구가 설치된다면 여러 기관에 흩어져 있는 부동산 시장 안정 기능들을 유기적으로 통합할 것”이라며 “그렇게 되면 지금보다는 상당히 강한 기능과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수석은 집중호우 피해복구를 위한 4차 추경이 거론되는 데 대해선 “중앙정부가 가지고 있는 재난 관련 예산이나 예비비, 지자체가 가지고 있는 재난 관련 기금 등을 총동원해 최대한 신속하게 대응하는 것이 우선”이라며 일단 선을 그었다.

다만 이 수석은 “현재 (피해규모) 집계는 1조원 이내에서 정리가 되는 것 같고, 그 정도면 대응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면서도 “피해가 지금보다 상당 폭 늘어나면 또 다른 상황이 될 것”이라며 여지를 남겼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