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라디오스타’ 선미 “‘24시간이 모자라’ 때 박진영과 3일 녹음”

‘라디오스타’ 선미 “‘24시간이 모자라’ 때 박진영과 3일 녹음”

기사승인 2020. 08. 12. 2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라스_선미 우리 JYP가 달라졌어요 폭로 비결은 탈 JYP 선공개
박진영, 선미, 김형석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남다른 케미를 뽐낸다./제공=MBC
박진영, 선미, 김형석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남다른 케미를 뽐낸다.

12일 방송될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신곡 ‘웬 위 디스코’로 돌아온 박진영과 ‘JYP 애제자’ 원더걸스 출신 선미, 박진영 스승 김형석과 함께하는 ‘스승님이 누구니’ 특집으로 꾸며진다. 박진영은 god, 비, 원더걸스, 2PM, 트와이스 등을 배출한 국내 최고의 제작자. 수많은 히트곡을 선보인 만큼 그와의 작업 과정은 ‘난이도 상’ 그 자체라고 여러 가수들이 ‘JYP 괴담’을 공개했던 터.

공개된 영상에서 선미는 “‘24시간이 모자라’ 녹음할 때 한 글자로 3일을 녹음했다”고 고백한 뒤 듀엣으로 호흡을 맞춘 신곡 ‘웬 위 디스코’는 속전속결로 끝난 반전 일화를 공개했다.

이때 박진영의 스승 김형석은 박진영이 달라진 이유로 ‘탈 JYP’를 꼽아 폭소를 안겼다. 이어 스페셜 MC 데프콘은 “안 그랬던 분이 갑자기”라고 2차 폭격을 가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박진영은 후배들과 녹음할 때 집요할 수밖에 없는 자신만의 ‘코칭 지론’을 공개해 시선을 끌었다. 박진영은 “2집까진 내가 전부!”라며 후배들이 3집 가수가 되면 조언을 듣지 않기에 최선을 다해 녹음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그러자 김형석은 “진영이 앨범도 2집까지 프로듀서를 제가 하고 3집부터는 진영이가 했다”며 경험에서 우러난 박진영의 ‘코칭 지론’의 배경을 공개해 시선을 끌었다. 또 자신의 녹음실임에도 출입 금지를 당했던 이야기로 웃음을 안겼다.

12일 오후 10시 40분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