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영교 국회 행안위원장, 집중호우 피해 조속한 복구 위해 현장…당‧정·청 잇는 쉼 없는 행보

서영교 국회 행안위원장, 집중호우 피해 조속한 복구 위해 현장…당‧정·청 잇는 쉼 없는 행보

기사승인 2020. 08. 13. 19: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영교 국회 행정안전위원장은 13일 정세균 국무총리와 함께 충남 금산 일대를 찾아 침수 피해 복구 현장을 점검하고 주민들에게 위로의 말을 전했다. /사진=국회 행정안전위원장실

서영교 국회 행정안전위원장(더불어민주당, 서울 중랑구 갑)이 장마와 폭우로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지역의 피해현장점검, 여야정 회의 주재, 당‧정·청회의 등 조속한 피해 복구를 위한 쉼없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서영교 위원장은 지난 4일 전국적 집중호우가 계속되던 시점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서울상황센터를 방문해 응급복구와 지원형태에 대해 논의했다. 이어 6일에는 피해가 심각한 경기 안성지역을 직접 찾아 복구현황을 점검하며 정부의 지원과 군부대 복구지원을 요청하고, 특별재난지역 선포 필요성을 제기했다. 다음 날인 7일 안성 등 7개 지역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다.


연일 집중호우로 전국 피해가 극심했던 지난 10일 서영교 위원장은 국회 행안위 차원의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여야 회의를 직접 주재하기도 했다. 중대본 서울상황센터에서 여야 행안위원 10명이 참석한 가운데 중대본, 경찰청, 소방청으로부터 집중호우 피해 현황보고를 화상으로 받고, 관계자들을 격려하며 수해 대책을 논의했다. 이날 현장회의는 수해대책을 위해 여야가 함께한 첫 행보였다.


이날 열린 정책조정회의를 통해 서영교 위원장은 “1995년 기준의 재난지원금을 현실화시킬 필요가 있다. 사망의 경우 1000만원에서 2000만원으로, 침수지원금을 100만원에서 200만원으로 2배 상향 조정하기로 했다. 행안위원들도 적극 검토를 요구했던 사안으로 당·정·청회의를 통해 확정했다”고 밝혔다.


서 위원장은 “기후재난 수준인 이번 집중호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이 더 많은 피해를 입지 않도록 항구적 복구 수준이 되어야 한다”며 “집중호우 막바지에 남부지역의 피해가 매우 컸다. 특별재난지역 추가선포가 금주내로 확정될 수 있도록 과정을 간소화 하자는 의견이 행안위차원에서 모아졌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현장 일선에서 노고가 많은 소방대원이나 경찰관들이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최신 장비를 개발하고 현장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라며 재난관련공무원에 대한 지원도 약속했다.


한편, 서영교 위원장은 13일 오후 정세균 국무총리와 함께 평균 400mm가 넘는 강수로 홍수피해를 봤던 충남 금산 일대를 찾아 침수 피해 복구 현장을 점검하고 주민들에게 위로의 말을 전했다.


서영교 국회 행정안전위원장이 피해현장점검, 여야정 회의 주재, 당‧정·청 회의 등 바쁜 행보를 이어갔다. /사진=국회 행정안전위원장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