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우리은행, 코로나19·호우 피해기업 돕기 바자회 실시

우리은행, 코로나19·호우 피해기업 돕기 바자회 실시

기사승인 2020. 08. 13. 14: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농가 및 영세소상공인 지원을 통한 기업의 사회적 역할 수행
우리은행 로고
우리은행은 노사가 협력해 코로나19 및 집중호우 피해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 및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피해기업에 대한 임직원 바자회를 실시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5월 진행한 1차 바자회는 성공적으로 개최돼 참여업체 및 직원 모두에게 좋은 호응을 얻었다. 이번 2차 바자회도 우리은행 전국 영업본부 및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등을 통해 추천받은 16개의 피해기업이 참여했으며, 언택트 시대에 발맞춰 우리은행 내부 인트라넷을 통해 진행했다.

1, 2차 바자회 총 판매규모는 15억원으로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주요판매 품목은 팔도 특산물 및 제철 농수산물 등으로 모든 품목이 3일만에 조기 완판됐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피해기업에 도움이 될수 있도록 지속적인 바자회 개최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우리금융그룹과 우리은행은 코로나19 및 호우 피해기업을 위한 다양한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특히 집중호우 피해를 입은 지역주민과 소상공인, 중소기업의 신속한 복구와 재기를 위해 대한적십자사에 피해복구 기금 1억원을 전달했다. 또 총 2000억원 규모의 피해시설 복구와 금융비용 완화를 위한 금융지원, 임직원들의 도시락배달 봉사 등을 실시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