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주 ‘강원’ 통합 ‘호남’…수해복구 총출동

민주 ‘강원’ 통합 ‘호남’…수해복구 총출동

기사승인 2020. 08. 13. 20: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현장 애로청취 등 민생행보 집중
'재해대책비 현실화'엔 한목소리
수해민과 대화하는 이해찬 대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강원 철원군 동송읍 이길리를 방문해 수해민과 대화하고 있다./연합
주호영, 수해 복구 활동 나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전북 남원시 금지면 용전마을에서 수해 복구 활동을 하고 있다./연합
여야가 수해 복구에 팔을 걷어 붙이며 민생 행보에 집중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지도부는 13일에도 각각 강원도 철원과 전북 남원을 찾아 수해 복구에 구슬땀을 흘렸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와 박광온·남인순 최고위원, 윤호중 사무총장, 조정식 정책위의장, 허윤정 대변인 등 당 지도부는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된 철원 이길리 마을에서 현장 상황을 점검했다.

이들은 철원군수와 강원도의회 의장, 주민들을 만나 주민 이주계획 등 건의사항을 수렴했다. 이 대표는 재해대책비 현실화와 하천 준설을 위한 관계부처와의 협의를 약속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와 당원 등 300여명도 2차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남원 용전마을 일대를 찾아 수해 복구 작업을 도왔다.

주 원내대표는 “현재 수해 구호 시스템은 턱없이 약하고 수해가 언론보도 보다 훨씬 심각하다”면서 정부가 훨씬 전폭인 지원을 해야한다고 촉구했다.

당·정·청 협의에서 재난지원금을 100만원에서 200만원으로 상향 조정한 데 대해 주 원내대표는 “턱없이 부족하다”면서 “서너배 이상 올려야지 200만원으로는 가전제품 하나, 이불 하나 제대로 갖출 수 없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특별재난지역 선포에 대해서도 지방자치단체 단위가 아니라 읍면단위로 지정되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공공의 피해가 60억원이 안 되면 특별재난지역에서 제외되는 문제가 있어서 읍면 단위로도 지정해달라는 요청이 있었다”고 현장의 목소리를 전했다.

주 원내대표는 “재난에 필요한 국민이 지원받을 수 있게 기본적 의식주 지원을 하도록 법·제도를 정비하는 데 앞장서겠다”면서 “우리 당은 재원이 부족하면 추가경정예산(추경)도 반대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