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롯데지주, 황각규 부회장 용퇴…이동우 하이마트 사장 신임 대표 내정

롯데지주, 황각규 부회장 용퇴…이동우 하이마트 사장 신임 대표 내정

기사승인 2020. 08. 13. 17: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00813172258
황각규 부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고 후임으로 이동우 롯데하이마트 사장<사진>이 선임됐다. 이에 따라 롯데지주는 신동빈 회장, 송용덕 부회장, 이동우 사장 등 3인 대표이사 체제로 전환하게 됐다

롯데는 롯데지주를 포함한 일부 계열사의 임원인사를 단행했다고 13일 밝혔다.

코로나19 팬데믹이 장기화 조짐을 보이는 등 어려운 경영환경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이러한 위기 상황에서 그룹의 생존과 미래 성장을 모색하기 위해서는 혁신과 변화가 시급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롯데는 매년 연말에 정기임원인사를 단행해 왔으나, 미래 대비를 위해 새로운 인물을 발탁하고 그룹의 미래성장동력 발굴에 집중하기 위한 임원인사 및 롯데지주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이번 임원인사에서 그간 롯데그룹의 성장을 이끌어왔던 황 부회장은 그룹에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판단해 경영 일선에서 용퇴했다. 황 부회장은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비즈니스 환경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서는 젊고 새로운 리더와 함께 그룹의 총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며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황 부회장은 롯데지주 이사회 의장으로서의 역할은 계속하여 수행할 예정이다.

롯데지주 신임 대표이사로는 이동우 롯데하이마트 대표이사 사장이 내정됐다. 이사장은 롯데백화점으로 입사해 경영지원, 영업, MD 등을 두루 거쳤으며 롯데월드 대표이사를 역임했다. 2015년부터는 롯데하이마트 대표이사를 맡아 롯데하이마트와 롯데 계열사간 시너지 창출 및 안정적인 성장을 이끌어 냈다. 그간의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롯데의 혁신과 위기 극복을 이끌어 낼 것으로 기대된다.

롯데지주 내부 조직개편도 진행했다. 롯데지주의 경영전략실은 ‘경영혁신실’로 개편됐으며, 그룹의 미래 먹거리가 될 신사업 발굴과 계열사 간 시너지 창출 전략 등을 모색하는 데 집중해 나갈 예정이다.

롯데지주 경영혁신실장으로는 이훈기 롯데렌탈 대표이사 전무가 임명됐다. 이 실장은 전략과 기획 분야에 전문성을 갖춘 인물로, 롯데케미칼 타이탄 대표이사, 롯데렌탈 경영기획본부장을 역임했으며 2019년부터 롯데렌탈 대표이사로 보임하며 지속적인 성장에 기여했다.

현 경영전략실장인 윤종민 사장은 롯데인재개발원장으로 이동해 그룹의 인재 육성에 전념할 예정이다.

김현수 롯데물산 대표이사 사장은 롯데렌탈 대표이사로 이동했으며, 롯데물산 대표이사로는 류제돈 롯데지주 비서팀장이 내정됐다.

전영민 롯데인재개발원장은 롯데액셀러레이터 대표이사를 맡게 됐으며, 롯데하이마트는 황영근 영업본부장이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롯데는 지속적으로 전문성 있는 새로운 리더들을 발굴하여, 미래 성장을 위한 준비를 계속해 나갈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